컨텐츠 바로가기
68697366 0242021061068697366 02 0201001 society 7.1.3-HOTFIX 24 이데일리 67905113 false true false false 1623291829000

이슈 한강 대학생 사망 사건

'그알' 故손정민 편 청탁 주장 유튜버, 또 고발당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한강에서 숨진 채 발견된 손정민 씨 사건을 다룬 SBS 시사·교양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이하 그알)가 손 씨 친구 A씨 측으로부터 청탁을 받고 방송했다는 주장을 펼친 유튜버가 또 고발당했다.

경찰 등에 따르면 SBS는 10일 유튜버 ‘직끔TV’를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과 업무방해 등 혐의로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고발했다. 이 유튜버가 청탁 대상으로 지목한 SBS의 정모 부장기자도 같은 혐의로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이데일리

한강에서 숨진 채 발견된 손정민 씨 (사진=SBS ‘그것이 알고싶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손 씨 실종 전 함께 술을 마신 친구 A씨의 법률대리를 맡은 정병원(법무법인 원앤파트너스) 변호사도 ‘직끔TV’를 경찰에 고소했다. 손 씨 사망 사건 이후 확산한 ‘가짜뉴스’와 관련해 A씨 측의 고소는 처음이었다.

‘직끔TV’는 지난달 31일 자신의 채널에 ‘한강 대학생 실종 고것을 알려주마’라는 제목의 1분 48초 분량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는 정 변호사가 정 부장기자에게 연락해 그알에서 A씨 측에 우호적인 내용을 방영할 것을 청탁하고, 정 기자는 이를 수락하는 가상의 대화 내용이 담겼다.

‘직끔TV’는 정 변호사와 정 기자가 서로를 ‘내 동생’, ‘형님’이라고 부른 것처럼 대화를 꾸몄고 영상 말미에는 이들의 사진을 나란히 두고 자막에 “왠지 너희들 너무 닮았다. 둘이 무슨 사이인지 밝혀야 겠다”고 했다. 이 영상은 고소 사실이 알려진 후 내려갔고, 내려가기 직전 17만 회 이상의 조회 수를 올렸다.

정 변호사는 “정 기자라는 분은 들어본 적이 없다. 저는 2남 1녀 중 막내로 동생이 없다”며 영상 내용이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직끔TV’가 유포한 허위사실은 매우 질이 좋지 않고, 손 씨 사건 발생 이후 지속해서 다수의 자극적인 동영상을 게시한 점을 보면 광고 수익이 목적인 것으로도 보인다”며 처음으로 고소에 나서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정 변호사는 아울러 유튜브 운영사인 구글 측에도 내용증명을 보내 경찰 수사에 협조할 것 등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직끔TV’는 한 누리꾼이 댓글로 “사실 확인은 하셔야 할 거 같다”고 하자 “예 잘 알고 있다.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의 정석을 보여준다고 생각해서 그냥 내버려 두고 있다. 지들은 거짓 방송해도 되고 유튜버는 ‘내부자들’ 생각나서 콩트 한 편 만들어 낸 걸 갖고 발작 일으킨 거 보고 진짜 뭐가 있나 싶게 생각하게 만든다”고 대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현재 ‘개소리TV’로 채널 이름을 바꾼 그는 문제의 영상과 비슷한 취지의 내용이 담긴 영상을 다시 올리고 있다.

한편, A씨 측에 대한 비방과 허위사실을 유포한 유튜버와 블로거 등에 대해 법적으로 대응하기로 한 원앤파트너스는 이날 오전 9시 30분께까지 1000여 건의 ‘선처 요청’을 접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