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63628 0252021051768163628 02 0201001 society 7.0.0-HOTFIX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1188006000

“대북전단 살포 막겠다” 경기도, 현장감시반 편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2016년 4월 29일 경기도 파주 임진각 인근에서 탈북자 단체 회원들이 대북전단을 날리고 있다./김지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도가 대북 전단 살포를 막기 위해 현장 감시 대응팀을 운영하기로 했다. 대북전단금지법이 지난 3월 시행된 뒤 처음으로 북한인권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이 지난달 30일 전단 50만장 등을 북한으로 날려 보냈다고 주장한 데 따른 것이다. 이와 관련해 지난 2일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은 ‘상응 행동’을 거론하며 전단 살포를 비난하는 담화를 내놓았다.

경기도는 “포천·연천·파주·고양·김포 등 접경 지역 5개 시·군을 대상으로 현장 감시반을 편성해 17일부터 대북 전단 살포가 예상되는 장소를 수시로 점검할 계획”이라고 16일 밝혔다. 현장 감시반은 경기도와 각 시·군 소속 공무원 50여 명으로 구성하며, 감시 장소는 김포시 월곶면, 연천군 중면 등 탈북 단체들의 주요 전단 살포지 50여 곳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공무원 2~3명이 팀을 이뤄 오전 9시부터 오후 9시까지 살펴볼 계획”이라고 했다.

경기도는 “일부 탈북민 단체가 전단을 살포하면서 접경 지역 주민들의 불안감이 높아진 데 따른 조치”라고 했다. 하지만 실효성은 그리 높지 않을 것이란 지적도 나온다. 탈북 단체들이 주로 새벽에 대북 전단을 살포하는 데다 감시 대상 지역도 너무 넓기 때문이다.

[조철오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