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63544 0682021051768163544 03 0301001 economy 6.3.1-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false true 1621188000000

현대차 팰리세이드 콩고민주共 달린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500대 공급… 아프리카 개척 시동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프리카 콩고민주공화국 관료들이 현대자동차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팰리세이드(사진)를 관용차로 타게 됐다.

16일 현대차는 콩고민주공화국과 팰리세이드 500대를 공급하기로 계약하고 1차 물량 250대를 15일 평택항에서 선적했다고 밝혔다.

이번 팰리세이드 공급은 현대차가 처음으로 중부아프리카 국가 정부와 맺은 대규모 계약이다. 올해 초 현대차가 콩고민주공화국에 수출하기로 한 목표량(100대)의 5배, 지난해 판매 실적(45대)보다 10배가 넘는 규모다.

아프리카는 아직 민간 주도의 자동차 시장이 발달하지 않아 정부 대상 판매가 주를 이룬다. 아프리카 시장은 도요타, 혼다 등 일본 브랜드가 강세다. 현대차는 올해 3월 콩고민주공화국 정부의 고위 공직자 업무용 차량 입찰에서 대형 SUV 랜드크루저를 내세운 도요타를 제치고 최종 낙찰자로 선정됐다. 현대차는 정부 공급 차량에 대한 전담 애프터서비스(AS) 조직을 구축하고 보증기간 연장 등도 제공한다. 나머지 250대에 대한 2차 선적은 이달 말 이뤄진다.

팰리세이드 500대는 7월 말까지 콩고민주공화국 정부로 인도돼 대통령 집무실 관계자 및 장차관급 고위 공직자의 업무용 차량, 외교부 의전 차량 등으로 이용될 예정이다.

정방선 현대차 아중동권역본부장은 “이번 수출은 중부 아프리카 시장에서 새로운 기회를 찾아 구매력이 큰 핵심 수요층을 공략한 성공적인 사례다. 향후 인근 국가 판매 확대를 추진해 아프리카 신시장 개척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현대차는 지난해 9월 수소전기차 넥쏘, 수소전기버스 일렉시티 FCEV를 사우디아라비아에 수출하는 등 아프리카·중동 시장 공략에 힘을 쏟고 있다.

변종국 기자 bjk@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