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63226 0032021051768163226 05 0506003 sports 7.0.0-HOTFIX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true 1621177485000

'손흥민 풀타임' 토트넘, 울버햄프턴에 2-0 완승…6위 도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케인·호이비에르 득점포…EPL 4강 진입 희망 이어가

연합뉴스

케인 득점후 기뻐하는 토트넘 선수들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손흥민이 풀타임을 소화한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가 울버햄프턴을 꺾고 정규리그 4강 진입 희망을 이어갔다.

토트넘은 16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울버햄프턴과 2020-2021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36라운드 홈 경기에서 해리 케인과 피에르 에밀 호이비에르의 득점포를 앞세워 2-0으로 완승했다.

승점 59(17승 8무 11패)가 된 토트넘은 리그 6위로 한 계단 올라섰다.

시즌 종료까지 두 경기를 남긴 토트넘은 한 경기를 덜 치른 5위 리버풀(승점 60)을 승점 1점 차, 4위 첼시(승점 64)를 승점 5점 차로 추격하며 4강 희망을 이어갔다.

토트넘이 리그 5위 이하에 자리할 경우에는 올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와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결과 등에 따라 경우의 수를 따져야 다음 시즌 UEFA 클럽대항전 출전 여부가 결정된다.

하지만 4위권 안에 들면, 자력으로 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권을 따낼 수 있다.

손흥민은 선발로 나서서 경기가 끝날 때까지 뛰었으나, 공격포인트를 올리지 못하면서 리그 4경기 연속 득점에는 실패했다.

이번 시즌 EPL에서 17골(10도움)을 올려 1985-1986시즌 레버쿠젠 소속으로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17골을 넣은 차범근 전 국가대표 감독과 '한국 선수 단일 시즌 유럽 리그 최다 골' 타이기록을 보유한 그는 이날 득점포를 가동했다면 새 기록을 남길 수 있었으나, 다음 경기를 기약하게 됐다.

연합뉴스

손흥민 울버햄프턴전 경기 모습
[AP=연합뉴스]



최전방에 케인, 2선에 손흥민-델리 알리-개러스 베일을 세운 토트넘은 전반 경기를 주도하며 기선 제압을 노렸지만, 초반에는 결정적인 기회를 살리지 못한 채 공방을 이어갔다.

전반 5분 케인의 오른발 중거리 슛이 골대를 맞고 나왔고, 21분 베일의 왼발 프리킥은 울버햄프턴 골키퍼 후이 파트리시우의 선방에 막혔다.

울버햄프턴도 역습을 시도했으나 전반 29분 아다마 트라오레의 돌파에 이어 패스를 받은 파비우 실바의 오른발 슛은 골대를 빗나가고 말았다.

토트넘은 꾸준히 기회를 노렸다.

전반 38분에는 케인의 헤딩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상대 수비수를 제치고 때린 강한 왼발 슛을 파트리시우가 잡아냈다.

공세를 이어가던 토트넘은 결국 전반 종료 직전 선제골을 뽑아냈다.

전반 45분 호이비에르가 뒤에서 넘긴 긴 패스를 받은 케인이 오른발로 울버햄프턴의 골망을 흔들었다.

리그 22번째 골을 터트린 케인은 무함마드 살라흐(21골·리버풀)를 누르고 EPL 득점 단독 선수를 탈환했다.

후반 들어 토트넘은 추가 골까지 터트리면서 여유롭게 달아났다.

후반 9분 케인과 알리가 연달아 골대를 맞추면서 땅을 쳤으나 아쉬움도 잠시, 케인의 선제골을 도왔던 호이비에르가 후반 17분 득점포를 가동했다.

세르히오 레길론의 크로스를 받은 손흥민이 베일에게 패스했고, 이어진 베일의 슛은 파트리시우가 쳐냈으나 호이비에르가 달려들어 세컨드 볼을 득점으로 연결했다.

울버햄프턴은 후반 21분 트라오레의 왼발 슛이 골대 벗어났고, 33분 주앙 모티뉴의 오른발 슛도 막히면서 만회 골을 뽑아내지 못했다.

bo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