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62405 0912021051668162405 03 0303001 economy 7.1.5-RELEASE 91 더팩트 58682312 false true false false 1621163506000

이슈 증시와 세계경제

첫날 팔아야 수익률 최대…공모주 상장일 평균 수익률 90%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상장 첫날 공모주를 매도했을 때 수익률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투자증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상장 이후 샀다면 '마이너스' 수익률

[더팩트|한예주 기자] 공모가 대비 상장일 시초가 수익률이 월별 기준으로 따졌을 때 가장 높았다.

16일 올해 기업공개(IPO) 절차를 거쳐 유가증권시장·코스닥시장에 신규 상장한 30개 기업(스펙 제외)의 주가 등락률을 살펴본 결과, 공모에 참여해 받은 주식을 상장 첫날 매도했을 때 수익률이 평균 90%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SK 아이이테크놀로지(이하 SK IET)의 경우 상장 당일 개인 투자자의 평균 매도 단가(매도 거래대금을 매도 거래량으로 나눈 값)는 약 16만9000원으로 공모가(10만5000원) 대비 60.8%의 수익률을 거뒀다.

상장 첫날 시초가가 공모가의 두 배로 형성된 뒤 상한가로 치솟는 이른바 '따상'에는 실패했지만, 공모주 투자로 이익을 얻는 데는 성공한 셈이다.

이런 식으로 30개 기업의 상장 첫날 매도 수익률을 추산해보면 수익률은 평균 89.0%로 나타났다.

수익률이 가장 높았던 기업은 레인보우로보틱스(159.9%), 자이언트스텝(158.6%), SK바이오사이언스(158.5%), 오로스테크놀로지(153.3%), 선진뷰티사이언스(151.2%), 모비릭스(146.6%), 해성티피씨(142.7%) 등이었다. 모두 종가 기준 '따상'에 성공한 기업들이다.

반면 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1.3%), 씨앤투스성진(-2.8%), 에이치피오(-18.8%) 등은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했다. 씨앤투스성진과 에이치피오는 상장 첫날 종가가 공모가를 밑돌았다.

공모주를 팔지 않고 현재까지 보유하고 있을 때 수익률은 평균 41%로 나타났다. 최근 종가가 공모가보다 낮은 기업이 총 6곳으로 상장 첫날 종가가 공모가를 밑도는 경우(2곳)보다 많았다.

박종선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유동성이 풍부하고 (상장 첫날) 공모주를 노리는 사람들이 많다 보니 주가가 강하게 오르는 경향이 있다"며 "주가 조정이 (상장) 첫날에 다 이뤄지진 않고 이익을 실현하는 물량, 의무보유 해제 물량 등이 나오면서 몇 개월 사이 조정이 이뤄지는 경우가 많다"고 설명했다.

한편, 개인투자자들의 주식투자가 지속되면서 올해 들어 지난 14일까지 유가증권시장에서 개인 투자자들이 순매수한 금액은 50조9836억 원에 달했다. 불과 4개월 반 만에 지난해 전체 개인의 유가증권시장 순매수 금액(47조4907억 원)을 넘어섰다. 앞으로도 카카오뱅크 등 'IPO 대어'들의 청약을 앞두고 있어 자금 유입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hyj@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