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62343 0032021051668162343 07 0701001 culture 6.3.1-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21162902000

통도사, 한국·인도 국제 문화 교류 상징 225㎏ 청동 불상 봉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통도사 인도 불상 봉불식
(양산=연합뉴스) 16일 경남 양산시 통도사 국제 템플스테이 청풍당에서 '한국-인도 국제 문화교류 불상 봉불식'에서 열리고 있다. 2021.5.16 [통도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image@yna.co.kr



(양산=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대한민국 3대 사찰인 통도사는 '한국-인도 국제 문화교류를 상징하는 불상 봉불식(奉佛式)'을 봉행했다고 16일 밝혔다.

통도사는 인도 정부가 기증한 불상을 사찰 내 국제 템플스테이 청풍당에 봉안했다.

봉불식은 양국 간 지속적인 교류를 도모하기 위해 마련됐다.

통도사 청풍당에서 열린 봉불식에는 방장 중봉성파 대종사님과 주지 이산현문 스님, 스리프리야 란가나탄 주한 인도대사 등이 참석했다.

봉불식은 반야심경 독경, 헌공의례, 고불문(告佛文) 낭독 등 순으로 진행됐다.

통도사 승가대학장 수담 인해 스님은 고불문을 통해 '봉불식을 통해 인도와 한국이 불심으로 하나가 되는 행복한 불사를 이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통도사 인도 불상 봉불식
(양산=연합뉴스) 통도사 방장 중봉성파 대종사님이 16일 경남 양산시 통도사 국제 템플스테이 청풍당에서 봉행한 '한국-인도 국제 문화교류 불상 봉불식'에서 헌공다례하고 있다. 2021.5.16 [통도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image@yna.co.kr



이번 봉불식은 지난해 10월 인도대사가 통도사를 방문해 기증을 논의하면서 진행됐다.

인도에서 특별 제작된 불상은 지난달 15일 항공편을 통해 인도대사관 인도문화원에 도착했다.

이후 같은 달 30일 인도대사관에서 이운식을 한 뒤 통도사로 옮겨졌다.

불상은 청동으로 제작됐으며 무게가 225㎏에 달한다.

한편 통도사는 봉불식에서 주한 인도대사에게 인도 코로나19 종식을 기원하며 방역기금 3천만원을 전달했다.

imag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