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52782 0042021051668152782 02 0201001 society 6.3.1-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true 1621095680000

"해군 장교·부사관, 병사들 상대로 상습 폭행·폭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해군 장교와 부사관이 부대 내에서 병사를 상습적으로 폭행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군 당국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엔 어제(15일) 술에 취한 장교 A 씨가 해군 7전단 예하 부대에서 지난 12일 밤 10시 반부터 1시간 가까이 흡연장과 휴게실 등에서 병사들의 뺨을 때리는 등 폭행했다는 주장이 올라왔습니다.

A 씨는 '전출 가니 사진을 찍자'며 취침 중이던 병사들까지 깨워 휴게소에 집합시키고 병사의 얼굴에 음료수가 담긴 페트병을 던지기도 했다고 제보자는 전했습니다.

피해 병사들은 장교 A 씨와 부사관 B 씨가 12일 이전에도 지난해 말부터 당직을 설 때마다 습관적으로 폭행과 폭언을 일삼았고, 이들이 군 복무 의무를 다 하려는 병사들을 노예 취급하는 것 같아 기분이 매우 나빴다고 하소연했습니다.

해군은 이번 사안에 대해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다며 장교 A 씨와 부사관 B 씨를 형사입건해 철저하게 폭행과 폭언 내용을 철저하게 수사하고 있으며, 수사 결과에 따라 법과 규정에 의거해 엄정하게 처벌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승윤[risungyoon@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매주 공개되는 YTN 알쓸퀴즈쇼! 추첨을 통해 에어팟, 갤럭시 버즈를 드려요.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