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52649 1082021051568152649 06 0602001 entertain 7.0.0-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true 1621090200000

"남편 장례비 없어 시신 기증"…팝핀현준 母, 속내 고백 (feat. 전원주) (살림남2)[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안무가 팝핀현준의 어머니가 남편의 사망 직후 힘들었던 기억을 떠올렸다.

15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는 팝핀현준 어머니가 전원주에게 절약 정신을 배우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팝핀현준 어머니는 "20만 원이 필요하다. 20만 원만 빌려주라"라며 부탁했고, 팝핀현준은 "법인카드에 나오는 돈은 출처가 있어야 한다. 주식회사 팝핀현준이다. 어디다 쓰실 거냐"라며 물었다.

팝핀현준 어머니는 "쓸 데가 있다"라며 말을 돌렸고, 이때 박애리가 귀가했고, 팝핀현준은 팝핀현준 어머니가 돈을 달라고 했다는 사실을 전했다.

팝핀현준 어머니는 "모자지간에 이야기하고 말지 왜 얘한테 이야기하냐"라며 민망해했고, 팝핀현준은 "나한테 이야기하면 이쪽에서 돈을 타야 한다"라며 덧붙였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결국 팝핀현준 어머니는 남예술 양의 옷을 사느라 용돈을 썼다는 사실을 밝혔다. 박애리는 "예술이는 금세 자란다. 비싼 옷 안 사주셔도 된다"라며 만류했다.

팝핀현준 어머니는 "친구 생일파티에 갔는데 얘처럼 저렴하게 입고 온 애가 없더라. 애들 옷을 너무 잘 입힌다"라며 설명했다.

더 나아가 팝핀현준 어머니는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예술이 옷 정도 사줄 수 있는 경제력이 있어야 하는데. 그거 하나 제대로 못 사주는 게 나 자신이 초라하기도 하고 자식 앞에서 엄마라는 게 부끄럽기도 했다"라며 씁쓸함을 드러냈다.

또 박애리는 전원주를 초대했고, 팝핀현준 어머니는 푸짐하게 음식을 준비했다. 박애리는 "어머니께서 전원주 선생님 정말 좋아하신다. 집으로 모시고 오면 어머니께서도 좋아하시겠다 싶어서"라며 귀띔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팝핀현준 어머니는 전원주의 '찐팬'이라고 자랑했고, 전원주는 식사를 하며 저축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했다. 전원주는 집안을 돌아다니며 절약하는 방법에 대해 알려줬고, "하나하나 아끼는 게 티끌 모아 태산이다"라며 못박았다.

팝핀현준 어머니는 "저렇게 살아야 되는 거구나. 나는 못 따라간다"라며 절약을 하겠다고 다짐했다.

이후 팝핀현준 어머니는 박애리가 세안을 하고 있는 상황인 줄 모르고 화장실 불을 껐다. 박애리는 "정전됐냐"라며 당황했고, 팝핀현준 어머니는 "너 없는 줄 알았다. (불) 안 켜도 되겠다. 물도 아껴서 써야 한다"라며 전원주에게 배운 대로 절약을 실천에 옮겼다.

팝핀현준 어머니는 반찬 없이 콩나물밥만 상에 올렸고, 그 과정에서 팝핀현준 어머니는 팝핀현준과 티격태격해 웃음을 자아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뿐만 아니라 팝핀현준 어머니는 친구에게 부업을 구해달라고 부탁했다. 팝핀현준 어머니는 친구와 함께 양말을 포장하고 피자 박스를 접었고, "이거 하면 안 나가니까 그게 돈 버는 거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팝핀현준 어머니는 돈을 모으는 이유에 대해 과거 남편이 세상을 떠났을 때 힘들었던 기억을 떠올렸고, "장례를 할 돈도 없었다. 시신 기증을 하니까 장례비를 안 받는다. 어떻게 해줄 수가 없어서 한 게 시신 기증이었다. 내 장례비라도 내놓을 수 있게 모으고 싶다"라며 속내를 털어놨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