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52618 0372021051568152618 06 0601001 entertain 7.0.0-HOTFIX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true 1621087943000

'모범택시' 이솜, 이제훈 택시 이용→공조 시작..차지연, 진짜 빌런이었다[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사진='모범택시' 방송화면 캡처



[헤럴드POP=조은미 기자]이제훈과 이솜이 공조에 나섰고 차지연이 본색을 드러냈다.

15일 방송된 SBS 드라마 '모범택시'에서는 구영태(이호철 분)가 비밀스럽게 하던 일이 밝혀졌고 백성미(차지연 분)이 본색을 드러내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왕수사관(이유준 분) 죽음의 전말이 밝혀졌다. 강하나(이솜 분)의 연락을 받고 심사장이 있는 장소에 먼저 도착했던 왕수사관은 심사장을 대신해 구영태과 싸웠다. 왕수사관은 구영태와의 몸싸움에 이겼으나 방심한 사이 구영태의 쌍둥이 구석태의 칼부림에 당하고 말았던 것. 이에 구영태는 체포되었다.

하지만 구영태는 또 다시 증거 불충분으로 풀려나게 되었다. 강하나는 이에 "범행 동기 확실하고 정황도 분명한데 증거 없다고 풀어줘요?"라며 "다 조작된 것"이라고 분노했다. 그러면서 잠시 쉬어 가라는 조진우(유승목 분)의 말에 "내 동료가 죽었는데 어떻게 아무 것도 안 해요. 그래도 내가 검산데 어떻게 그래요?"라며 울분을 토했다.

이후 강하나는 김도기(이제훈 분)에 공감하게 됐다. 왕수사관의 장례식에서 마주친 김도기에게 강하나는 "상처받은 사람들에게 뭘 해줄 수 있는데?"라고 물었고 김도기는 "복수"라고 답했다.

그리고 강하나는 김도기의 택시에 탑승했다. 그리고 '시신 없는 살인 사건'에 대해 들려주기 시작했다. 강하나는 본인이 할 수 있는 게 없다며 탄식했고 이어 "내 방식대로 안 되면 그 쪽 방식 따를게요"라며 "구영태, 복수해 줘요"라고 부탁했다.

강하나는 무지개 택시의 이용자가 됐고 무지개 다크히어로즈는 모두 '시신 없는 살인 사건'을 파는데 모두 동의했다. 이후 강하나, 김도기 두 사람의 공조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수사에서 이들은 구영태가 황산을 규칙적으로 사들였다는 사실을 알아냈고 이로 인해 연쇄살인의 가능성을 짚어냈다.

무지개 다크히어로즈는 구영태의 황산 거래장소를 알아냈다. 이들은 황산 거래처로 위장해 구영태가 탄 트럭에 위치추적 장치를 설치했다. 그리고 김도기는 이를 통해 구영태의 사무실 위치를 알아내 그의 범행 현장으로 추정되는 공간에 잠입했다. 이어 의심스러운 한 공간에서 김도기는 심사장의 시신을 발견했다. 심사장의 죽음까지를 머릿속으로 그려낸 김도기는 충격에 휩싸였다. 해당 장소는 장기매매 조직의 은신처였던 것. 구영태는 그동안 해당 장소에서 일반인을 납치해 장기를 적출하고 남은 시신을 황산으로 처리해 왔던 것이었다. 해당 사건은 공론화 되었고 커다란 사회 이슈로 번졌다.

한편 장성철(김의성 분)은 백성미에게 이 일을 몰랐냐고 물었고 백성미는 "장기 밀매 내가 시작한 사업이야"라며 장성철이 넘긴 사람들을 벌 주는 차원에서 해당 일을 해왔다고 본인의 행동을 정당화 했다. 그러면서도 "그래도 난 민간인은 건드리지 않았어"라며 구영태가 딴주머니 차고 있었다며 분노했다. 그뿐만 아니라 믿었던 구석태, 구비서가 동생 구영태와 손잡고 본인을 속인 것에 배신감을 느꼈다. 장성철은 "구영태, 구비서 모두 우리가 처리할 거야"라고 말했고 이에 백성미는 "구비서는 내가 잡아"라고 단호한 태도를 보였다.

더해 김도기는 장성철에게 구영태를 잡아 사설 감옥 대신 검찰에 넘기겠다고 했다. 힘들게 잡아서 집에 돌려 놓는 꼴밖에 안 되며 피해자도 찾아야 한다는 것이 그 이유. 김도기는 "아직도 대표님의 방식이 옳다고 생각하세요?"라며 장성철에게 물었다.

이어 백성미는 구비서를 직접 잡아 무지개 다크히어로즈에게 넘기겠다는 약속을 지키기 위해 구비서와 만났다. 백성미는 구석태에게 구영태가 하는 일을 몰랐냐고 물었고 구석태는 몰랐다고 답했다. 이에 백성미는 실망했고 "용서는 타이밍이야 구석태"라며 그가 마신 술에 수면제가 섞여 있었다고 했다. 하지만 구석태는 잠들지 않았다. 구석태는 이에 분노하며 백성미의 머리채를 잡았다. 예상하지 못한 상황에 김도기와 장성철은 식당 안으로 들어갔다. 하지만 식당 어디에도 백성미와 구석태의 모습은 없었다. 이들이 보고 있던 영상은 녹화된 영상이었던 것.

그 사이 백성미는 사설 감옥에 사설 감옥에 있던 죄수들을 모두 빼돌렸다. 백성미는 장성철에게 전화로 "죄수들은 내가 잘 갖고 있을 게" 내가 구비서나 구하자고 그러는 거 같아? 이 판 내가 짠 거야" 라고 웃으며 최종 빌런의 정체를 드러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