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52331 0232021051568152331 04 0403001 world 7.0.0-RELEASE 23 아시아경제 0 true true false false 1621081689000

"이게 무슨 일이야"…美 생방송 도중 방송사고에 '빵' 터진 기상캐스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지난 11일(현지 시각)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지역방송 폭스9에서 생방송 날씨 예보 도중 기술적 오류로 인한 방송사고가 발생해 기상캐스터의 모습이 여러개로 복제되어 나타났다. /사진=폭스9 방송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황수미 기자] 미국의 한 지역방송에서 생방송 뉴스 사고가 발생한 와중에, 날씨를 전하던 기상캐스터의 유쾌한 대처가 사람들의 폭소를 자아냈다고 지난 12일(현지 시각) 현지 매체가 전했다.


매체에 따르면 지난 11일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지역방송 폭스9에서 생방송 날씨 예보 도중 기술적 오류로 인한 방송사고가 일어났다. 그래픽 화면이 전환되다 멈추면서 지연 현상이 발생하자, 화면에는 날씨를 전하던 기상캐스터 제니퍼 맥더메드의 모습이 마치 분신술이라도 쓴 듯 여러 개로 복제되어 나타났다. 제니퍼는 화면을 확인하고 "이게 무슨 일인지 모르겠다"며 생방송 도중 웃음을 터트렸다.


그는 복제된 자신의 모습을 보며 "제니퍼 하나, 제니퍼 둘, 제니퍼 셋. 어느 것을 원하십니까?"라고 농담을 던졌다. 또한 스크린을 가로질러 걸어가며 제니퍼들이 줄지어 선 '기차'를 만들기도 하고, 춤을 추기도 했다.


이후 제니퍼는 모든 의지력을 동원해 웃음을 가까스로 참고 날씨 예보를 마쳤다. 그는 "나 자신조차 감당할 수 없는데 10명이라니, 내가 너무 많아 머리가 아팠다"고 말하며 방송 사고에 대해 사과했다.


이날 앵커 랜디 마이어는 "어떤 버튼을 눌렀든, 두 번 다신 누르지 말라"며 방송을 마무리했다.


이후 해당 영상은 각종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퍼졌고, 누리꾼들은 "기상 캐스터의 대처가 유쾌하다", "날씨를 보고 웃었다", "경직된 뉴스보다 훨씬 낫다", "발랄하고 프로답다"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황수미 인턴기자 choko21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