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51759 0202021051568151759 06 0602001 entertain 7.0.0-HOTFIX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false true 1621076008000

[종합] '놀면 뭐하니' MSG 워너비 TOP8, 마지막 경연 앞두고 면담+연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석훈철 객원기자]

MSG 워너비 TOP8가 마지막 경연을 앞두고 유야호와 면담을 가졌다.

15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는 마지막 경연을 앞둔 MSG 워너비 TOP8의 활약상이 그려졌다.

이날 유야호는 TOP8와 면담을 가졌다. 원슈타인은 "예능을 나와서 뭔가 같이 하는 게 처음이라 어색하다"고 털어놨다. 원슈타인은 "(저와) 엄마와 동생 간 사이가 애틋하다"며 가족 이야기에 활발한 모습을 보였다.

유야호는 두 번째 면담자 박재정을 맞이했다. 유야호는 오디션 내내 긴장한 박재정의 모습을 봤다. 박재정은 "노래를 좀 쉬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운을 뗐다. 그는 "생각했던 기대치보다 잘 안 되는 느낌이었다"며 "제 음악을 사람들이 많이 들어주지 않는 것 같다"고 털어놨다.

빅재정은 MSG 워너비 오디션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그는 "오디션이 열린다는 소식에 '한 번만 더 해보자'는 생각으로 임했다"며 "이번이 마지막 기회라는 생각에 최선을 다해 노래를 불렀다"고 밝혔다. 이어 "블라인드 오디션을 통해 노래에 대한 저의 진중함을 알렸다"며 감사함을 표했다.

면담 후 TOP8은 모였다. 김정민은 "네 명의 이름을 하나씩 따다 보니 '동정기상'이라는 말이 나왔다"며 "동휘가 팀명 '정상동기'를 제안했다. 젊은 감각은 다르다"고 팀명 탄생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 만약에 팀도 'M.O.M'이란 팀명을 확정지었다.

정상동기는 리더 정기석(쌈디 본명)의 주도 하에 빅마마의 '체념'을 연습했다. 멤버들은 화음을 쌓으며 호흡의 완성도를 높였다. 이상이는 "화음할 때 가이드 깔린 줄 알았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김정수(김정민 분)는 "난 걱정 안 해"라며 멤버들을 신뢰했다.

첫 번째 연습에 나선 M.O.M은 불협화음을 쌓았다. KCM은 "밸런스가 잘 안 맞는다"면서 "할 수 있다"고 격려했다. KCM의 리드 하에 M.O.M은 전보다 나은 호흡을 보여줬다.

유야호는 이동휘와 세 번째 면담을 가졌다. 이동휘는 "맹세컨대 노래에 화음 맞춰본 게 인형 리허설 때가 처음이다"며 "선곡 운이 컸다"고 밝혔다. 이어 "어머니가 좋아하는 노래가 인형이다"며 "어머니는 하루종일 인형과 달팽이만 들으신다"고 덧붙였다.

이동휘는 임재범의 '여러분'을 열창했다. 이를 들은 유야호는 "노래를 진짜 잘한다"며 "내가 생각하는 남성 보컬 그룹에 꼭 있어야 하는 목소리다"고 극찬했다.

다음 면담에 나선 별루지(지석진 분)는 유야호와 티격태격한 모습을 보였다. 유야호는 "별루지의 시무 20조를 준비했다"고 밝혔다. 시무 20조를 들은 별루지는 "숨은 쉴 수 있냐"고 너스레로 화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면담과 연습을 마친 MSG 워너비 TOP8은 단체곡과 마지막 경연을 앞뒀다. 유야호는 "저를 감동시킬 8개의 목소리"라며 마지막 경연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놀면 뭐하니'는 평소 스케줄 없는 날 "놀면 뭐하니?"라고 말하는 유재석에게 카메라를 맡기면서 시작된 릴레이 카메라. 수많은 사람을 거치며 카메라에 담긴 의외의 인물들과 다양한 이야기의 프로그램이다.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30분 방송.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