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50969 0112021051568150969 03 0306001 economy 7.0.0-HOTFIX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1068306000

여당 대표도 '김부선' 반대…GTX-D 노선 수정 힘받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조한송 기자]
머니투데이

(서울=뉴스1) 이광호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초청 간담회에서 송영길 대표의 발언을 듣고 있다. 오른쪽은 윤호중 원내대표. 2021.5.14/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부선'으로 불리며 논란을 빚고 있는 GTX(수도권광역급행철도)-D 노선 문제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까지 가세했다. 문재인 대통령 면전에서 노선을 수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같은 날 국토교통부 장관으로 취임한 노형욱 장관 역시 인사청문회에서 '합리적 방안을 찾겠다'고 밝힌 바 있어 계획이 수정될 지 관심이 쏠린다.

송 대표는 지난 14일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 지도부 간담회에서 GTX-D 노선을 언급했다. 그는 외부에 공개된 모두발언을 통해 대놓고 GTX-D 노선에 문제를 제기했다. 송 대표는 "GTX-D노선이 '김부선'이라고 김포에서 끝나 서부지역에 상당힌 민심의 이반이 있다"면서 "오늘도 (당내) 의원 6명이 단식 농성을 하겠다고 할 정도로 의견을 제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인천 계양 지역 5선 의원에, 인천시장까지 지낸 바 있다. 송 대표는 "이 문제에 대한 전향적 검토를 정책실장과 하겠다"고 덧붙였다.

GTX-D 노선 관련 논란은 지난 22일 한국교통연구원이 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수립연구 결과를 발표하면서 대두됐다. 노선이 김포 한강~인천 검단~부천~서울 남부~하남으로 이어질 것이란 예상과는 달리, 김포 장기~부천 종합운동장으로 발표되면서다. 이에 강남 직결을 기대하던 김포·인천 검단 주민들이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당시 발표를 맡은 최진석 한국교통연구원 철도정책·안전연구팀장은 "지자체가 제안한 노선은 기존 노선과 아주 유사한 지역을 통과해 영향을 끼친다"며 "많은 불만이 있겠지만 재정 여건 등을 고려했을때 4차 광역급행철도는 이 정도가 맞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국토부도 이같은 이유로 "노선 수정은 어렵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교통연구원 연구용역 결과와 같은 맥락에서 △10조원 이상 사업비 필요 △서울 지하철 2·7·9호선과 노선 중복 등을 이유로 들고 있다.

국토부는 노선 수정은 어렵다는 입장이었지만 노형욱 신임 국토교통부 장관이 인사청문회에서 노선 수정 가능성을 시사하면서 분위기가 달라졌다. 노 장관은 인사청문회에서 'GTX-D 노선에 대한 수도권과 서부권의 불만을 알고 있냐'는 질의에 "시안을 마련하면서 여러 기준이 있었던 것 같다"며 "몇가지 기준에 따르다 보니 주민 분들의 눈 높이에 맞지 않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서북부 지역의 교통 문제가 심각하기 때문에 제기하시는 문제를 종합적으로 보고 장관으로 일하게 되면 합리적인 방법을 찾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구체적인 해법을 묻는 질문이 이어지자 노 장관은 "서부권 교통문제 해결해야 하는 것은 확실하다"면서 "여러가지 방안을 창의적으로 고민하겠다"고 강조했다. 국민의 눈 높이에 맞지 않음을 인정하고 수정 가능성을 시사한 것이다. GTX-D 노선이 강남으로 연결되지 않아 김포·인천 검단 주민들이 반발하고 있는데 대해선 "제기하시는 문제를 종합적으로 보고 합리적인 방법을 찾겠다"고 밝혔다. 6월에 발표될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최종안에 수정 노선이 반영될지 관심이 집중된다.

조한송 기자 1flower@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