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50696 0562021051568150696 02 0201001 society 7.0.0-HOTFIX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1066584000

강원 정선에서 채무자 납치살해·시신유기…50대 남성과 아들 등 구속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채무자 살해 후 시신 유기…경찰, 사건경위 조사 후 검찰 송치 방침

세계일보

세계일보 자료사진


강원 정선군에서 채무자를 살해하고 하천변에 시신을 묻은 혐의로 체포된 50대 남성 등이 구속됐다.

15일 강원경찰청과 정선경찰서는 납치살인과 사체유기 혐의로 A(56)씨와 10대 후반인 그의 아들 그리고 아들의 친구 2명을 구속했다고 밝혔다.

앞서 A씨 등은 지난 10일 강원 정선군에서 식품설비업을 하는 B(66)씨를 살해한 뒤, 시신을 하천변에 유기한 혐의를 받는다.

B씨가 이틀이 지나도록 출근하지 않는 것을 이상히 여긴 회사 직원이 경찰에 실종신고 했으며, 폐쇄회로(CC)TV 영상 등을 확보한 경찰은 휴대전화 위치정보시스템(GPS) 등을 토대로 수사망을 좁혀 지난 13일 A씨 등을 긴급체포했다.

B씨의 시신은 이튿날인 14일 오후 2시30분쯤 사건 현장에서 경찰이 발견해 수습했다.

동종업에 종사했던 A씨는 10여년 전 B씨에게 식품 설비를 빌려줬으며, B씨가 이를 처분하면서 설비 대금 1억5000만원을 돌려받아야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고 연합뉴스는 15일 전했다.

A씨의 아들과 그의 친구 등은 범행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A씨는 이렇다 할 진술을 하지 않으면서 자신의 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경위를 조사한 뒤, 검찰에 A씨 등을 넘길 방침이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