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50165 0512021051568150165 06 0601001 entertain 7.0.0-HOTFIX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21062633000

[공식입장] '사망' 제이윤 측 "유족 입국 후 16일부터 장례 절차…비공개 진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엠씨더맥스(M.C THE MAX) 제이윤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엠씨더맥스(M.C the MAX) 멤버 제이윤(39·본명 윤재웅)이 세상을 떠난 가운데, 유족 입국 후 16일부터 정식으로 장례 절차가 진행된다.

15일 엠씨더맥스 소속사 325이엔씨는 공식입장을 내고 "현재 해외에 체류 중인 제이윤의 유족의 입국 시기에 맞춰 16일부터 장례 절차가 진행될 예정"이라며 "코로나 19 확산 방지 및 유족의 의견에 따라 장례식은 비공개로 진행된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13일 우리 곁을 떠난 제이윤을 추모하고 애도해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전했다.

앞서 지난 13일 오후 소속사 측은 "엠씨더맥스 멤버 제이윤이 이날 우리 곁을 떠났다"며 "갑작스러운 비보에 엠씨더맥스 멤버들과 325이엔씨 임직원 모두 큰 슬픔 속에 고인을 애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제이윤에게 아낌없는 응원과 사랑을 보내주신 팬 여러분께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게 되어 너무나도 비통한 심정"이라며 "제이윤이 편안히 쉴 수 있도록 고인의 명복을 빌어달라"고 덧붙였다.

제이윤은 지난 2000년 밴드 문차일드 멤버로 가요계에 데뷔, '귀천' '사랑하니까' '태양은 가득히' '모노드라마' 등의 곡으로 인기를 얻었다. 2002년에는 문차일드 멤버 이수 전민혁과 함께 새 밴드 엠씨더맥스를 결성한 뒤 베이스, 첼로, 바이올린 연주를 맡았다. 이후 '잠시만 안녕' '사랑의 시' '행복하지 말아요' '그대가 분다' 등의 곡으로 활동해왔다.

또한 엠씨더맥스의 다양한 곡을 만들기도 한 제이윤은 울림엔터테인먼트의 작곡가 겸 프로듀서로도 활동했다. 그는 인피니트 '틱톡' '필 소 배드' '날개', 김성규 '라이트', 남우현 '끄덕끄덕', 러블리즈 '퐁당'과 '꽃점' 등의 곡을 만들며 다채로운 음악 스펙트럼을 선보였다.

고인은 지난 3월에도 엠씨 더 맥스의 20주년 기념 앨범 '세레모니아'(CEREMONIA) 컴플리트 에디션을 발표, 꾸준한 음악 활동을 이어왔다.
breeze52@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