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49671 0142021051568149671 01 0103001 politics 7.0.0-HOTFIX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21058669000

MBC 사장 “맛이 간 광화문 집회” 배현진 “MBC, 맛 간 지 오래”

댓글 1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박성제 "일부 적절치 않은 표현 인정" 사과
MBC 출신 배현진 "회사에 모욕만 초래"
김웅 "딱 봐도 100만은 완전 맛 간 것인가"


파이낸셜뉴스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고위원 경선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MBC 아나운서·기자 출신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이 박성제 MBC 사장의 "광화문에서 약간 맛이 간 사람들이 하는 집회"라는 발언에 대해 "사장의 실수로 'MBC가 맛이 간 지 오래됐다'는 말만 초래됐다"고 15일 맹비난했다.

배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박 사장의 실수로 'MBC 맛이 간 지 오래'라는 회사에 모욕이 될 말들만 잔뜩 초래됐다. 대형 언론사 사장이 말씀을 조심해야죠"라며 박 사장을 비판했다.

박 사장은 지난 14일 한국언론학회 정기학술대회에서 "예를 들면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모인 검찰 개혁 집회와 광화문에서 약간 맛이 간 사람들이 주장하는 종교적 집회를 1 대 1로 보도하면서 민심이 찢겨졌다고 보도하는 건 제대로 된 공영 방송의 역할이 아니다"라고 했다.

이에 보수 성향의 광화문 집회를 폄훼한 것이라는 논란이 커지자 박 사장은 "약간 맛이 간 사람들이 주장하는 종교적 집회라는 표현은, 과격한 막말로 많은 비판을 받았던 일부 인사들이 참석한 집회를 가리킨 것이다. 결코 집회에 참석한 시민들이나 일반적인 보수 집회를 지칭한 것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여야의 정파적 이슈나 선거 보도는 중립적으로 해야 한다고 바로 이어서 강조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본래 의도와 다르게 일부 적절하지 않은 표현을 사용한 것을 인정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를 두고 배 의원은 "박 사장이 '광화문 집회 맛 간 사람들' 표현을 사과했다. 맥락의 오해라고 본인 페이스북에 해명했는데 대형 언론사 사장이 술 한 말 마시고, 이불 속에서나 할 마음 속 말을 공적 자리에 분별 없이 뱉어 논란을 자초하면 되겠나"라고 일갈했다. 이어 배 의원은 "뒤늦게라도 사과했으니 잘 했다"고 했다.

파이낸셜뉴스

박성제 MBC 사장.사진=MBC,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같은 당 김웅 의원은 "광화문 집회가 약간 맛이 간 것이라면 "딱 봐도 100만"은 완전 맛이 간 것인가"라고 반문하며 박 사장을 비난했다. 박 사장은 2019년 MBC 보도국장 재직 당시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인터뷰에서 검찰 개혁 집회 인원을 "딱 봐도 100만명"이라고 말한 바 있다. 김 의원을 이를 겨냥한 듯 "방법과 방향이 달라도 나라 잘 되자고 나선 다 같은 우리 국민"이라고 했다. 검찰 개혁 집회와 광화문 집회에 참석한 국민 모두 "우리 국민"이라는 것이다. 이어 김 의원은 박 사장을 향해 "방송은 '검언 유착'같은 조작 보도를 안 하는 것이 제 할 일"이라고 했다. 앞서 MBC는 채널A 기자와 당시 한동훈 검사장,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VIK) 대표와 관련된 '검언 유착' 의혹을 보도한 바 있다.

#MBC #김웅 #배현진 #검찰개혁 #광화문집회 #국민의힘 #박성제 #맛이갔다 #MBC사장
dearname@fnnews.com 김나경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