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49455 0142021051568149455 01 0103001 politics 7.0.0-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true 1621057541000

홍준표 "날 거부할 명분 있나" 하태경 "고춧가루 뿌리지 말고 물러나라"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홍준표 자신의 복당 반대에
"당 배신했던 사람들이 날 거부,
상식도 망각, 뻔뻔한 복당 정국"
하태경 "洪 자신의 정치적 이익 위한 것
정권교체 방해 말고 물러나라"


파이낸셜뉴스

지난해 9월 18일 홍준표 무소속 의원(오른쪽)과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서울 여의도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열린 원인철 합참의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15일 국민의힘으로 복당하려는 자신에 대한 반대 목소리에 대해 "당을 배신하고 3년간 당 밖에서 당 해체를 주장 했던 사람들이 과연 26년간 당을 지켰던 나를 거부할 명분이 있나"라고 반발했다.

그러자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홍 의원을 겨냥, "오로지 자신의 정치적 이익을 위해 시계바늘을 거꾸로 돌리고 계신다"며 "모처럼 찾아온 당 쇄신과 정권교체 기회에 고춧가루 뿌리지 마시고 깨끗하게 물러나시라"고 일갈했다.

보수진영 대권주자로 분류되는 홍 의원의 복당을 놓고 국민의힘 내에서 초선을 비롯한 일부 의원들이 여전히 반발하는 상황에서 홍 의원 본인이 강력하게 성토에 나서, 오히려 내홍이 불거지는 모양새다.

홍 의원은 이날 SNS에 "기본 정치 상식도 망각하게 만드는 뻔뻔한 복당 정국"이라며 이같이 비판했다.

홍 의원은 "지금 당에 들어와 내 복당을 방해하는 세력은 지방선거 당시 국민의힘을 비난하면서 탄핵대선과 위장평화 지선때 야당 승리를 극렬히 방해했던 그 사람들"이라며 "질 수 밖에 없었던 탄핵대선 , 그리고 지방 선거를 지휘했던 저와 이길수 밖에 없었던 지난 총선을 막장 공천으로 지게 만든 사람을 한데 묶어 반대하는 것은 또 무슨 억하심보인가"라고 주장했다.

자신이 이끌었던 지방선거 참패와 황교안 전 대표가 이끌던 지난 총선 참패는 결이 다르다는게 홍 의원의 설명이다.

그러자 3선의 하태경 의원은 SNS에 "시대착오적 탄핵 내전 부추기는 홍준표 의원! 정권교체 방해하지 말고 깨끗하게 물러나시라"고 반박했다.

하 의원은 "우리 국민의힘은 갈라졌던 보수가 탄핵의 강을 건너 새로운 미래를 열기 위해 만든 기사회생의 집"이라며 "과거 홍 의원님이 막말 퍼레이드로 망가뜨렸던 자유한국당이 아니다. 당원과 지지자들 또한 탄핵의 강을 건넜기에 윤석열 총장까지도 지지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 의원은 "홍 의원님 혼자만 시대가 바뀐지 모르고 도로한국당 깃발을 흔들고 계신다"며 "바로 그 점 때문에 홍 의원님 복당에 대한 우려가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여러 사람의 노력으로 겨우 치유의 길에 들어선 보수의 아픈 상처가 되살아나 동반 몰살의 길로 간다고 이구동성으로 걱정하는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