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49315 0582021051568149315 06 0601001 entertain 6.3.1-RELEASE 58 스포츠월드 0 false true false true 1621056392000 related

김정현, 오앤과 전속계약 분쟁 일단락·…이미지 회복은? [이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월드=현정민 기자] 배우 김정현이 전 소속사 오앤엔터테인먼트가 전속계약 기간을 놓고 벌여온 분쟁을 재빨리 마무리지은 가운데 활동 복귀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14일 양측은 공동 입장문을 내고 “오앤엔터테인먼트 대표자와 김정현 배우 대리인인 김정현 배우의 형은 이날 직접 만나 그동안 가지고 있던 서로에 대한 오해를 풀었다”며 “이에 따라 원 계약서대로 오앤엔터테인먼트와 김정현 배우가 맺은 전속 계약 효력이 2021년 5월 11일 24시로 종료됐음을 확인하는 합의서를 작성했다”고 밝혔다. 이어 “양측 모두 아무런 조건 없이 서로를 이해하고 발전적인 앞날을 응원하기로 했다”고 원만한 합의를 알렸다.

앞서 김정현과 오앤엔터테인먼트는 전속계약 기간을 놓고 이견을 보였다. 김정현 측은 12일 “김정현 배우는 2021년 5월 12일 0시를 기점으로 소속사 오앤엔터테인먼트와 계약이 만료됐다”며 “폐업 절차를 밟는 과정에서 김정현 배우만 계약 만료와 관련된 이슈를 언론에 제기하는 이해할 수 없는 행동으로 명예를 실추시켰다”고 오앤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명예훼손 등에 대한 법적 대응을 예고한 바 있다.

이에 오앤엔터테인먼트는 측은 “현재 회사는 사업 구조 재편과정에 있다”며 “김정현을 제외한 오앤엔터테인먼트 소속 6명의 배우는 전속 기간 동안 계약을 성실히 이행했고 원만히 계약을 합의 해지하는 절차를 밟았다”며 “김정현의 경우에는 활동 기간 중에 사적인 이유로 11개월 동안 정상적인 활동을 하지 못했다. 그 기간 동안 오앤엔터테인먼트는 김정현의 재기를 위해 물심양면 지원을 아끼지 않았고 다시금 정상적 활동을 하게 됐다. 따라서 김정현에 대한 계약 종료 및 해지 문제는 다른 절차로 진행돼야 한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양측의 팽팽한 의견 대립으로 법적 공방을 벌일 것으로 예상 됐으나, 오엔엔터테인먼트가 사실상 폐업 수순을 밟게 되면서 모회사 코아시아옵틱스 쪽에서 나서 김정현 측과 갈등을 매듭지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김정현은 전 소속사와 전속계약 갈등 문제는 해결됐다. 다만 드라마 ‘시간’ 중도 하차 사건으로 추락한 이미지는 단시간에 회복하기는 어려울 듯 보인다. 게다가 문화창고로의 이적도 불발돼 활동 재개도 불투명한 상황.

그래도 희망은 있다. 일부 팬들의 응원도 이어지고 있어 향후 활동 복귀에 귀추가 주목된다.

mine04@sportsworldi.com

사진=뉴시스 제공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