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48290 0242021051568148290 02 0201001 society 7.1.3-HOTFIX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21047230000

`광화문집회 맛 간 사람들` 폄하 박성제 MBC사장 "적절치 못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박성제, 14일 언론학회 학술대회서 공영방송 역할 비판

"檢개혁집회·광화문집회 1대1 보도하는 게 공영방송인가"

`광화문에서 약간 맛이 간 사람들` 발언에 "맥락 봐 달라"

[이데일리 이정훈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반대하고 보수진영을 지지했던 광화문 집회 세력을 “약간 맛이 간 사람들”이라고 공개석상에서 폄하했던 박성제 MBC 사장이 “적절치 않은 표현이었다”고 인정하면서도 “전체적 맥락을 살펴 봐 달라”며 항변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

이데일리

박성제 사장




박 사장은 앞선 지난 14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한국언론학회 정기학술대회에서 “공영방송의 공공성은 중립성, 공정성, 독립성에서 더 나아가 시대정신과 상식을 담아야 한다”면서 “방역, 백신, 한반도 평화, 양성평등 등 우리 사회의 정파적 이해관계나 젠더에 따라 갈등이 있는데 그걸 무비판적으로 똑같이 중계하는 게 공영방송의 역할인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예를 들면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모인 검찰개혁 집회와 광화문에서 약간 맛이 간 사람들이 주장하는 종교적 집회를 1대1로 보도하면서 민심이 찢겨졌다고 보도하는 게 제대로 된 공영방송인가“라고 주장했다.

박 사장은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제 본래 의도와는 다르게 일부 적절치 않은 표현을 사용한 것을 인정한다“면서 ”아무쪼록 제 발언의 전체적인 맥락을 살펴 주시기를 부탁 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나 그는 ”해당 표현은 과격한 막말로 많은 비판을 받았던 일부 인사들이 참석한 집회를 가리킨 것“이라며 ”저는 결코 ‘집회에 참석한 시민들이나 일반적인 보수집회’를 지칭하지 않았다“고 항변했다.

이어 ”여야의 정파적 이슈나 선거보도는 중립적으로 해야 한다고 바로 이어서 강조했다“고도 했다.

반면 박 사장은 MBC 보도국장이던 당시 2019년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검찰개혁을 지지한 서울 서초동 집회 인원을 놓고 ”딱 봐도 100만명“이라고 추켜세운 바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