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47692 0232021051568147692 04 0401001 world 7.0.0-HOTFIX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21042762000

"290억원 당첨 복권 세탁기에…" 주장한 美 여성, 당첨금 받을 수 있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권서영 기자]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한화 290억원 상당의 1등 당첨 복권을 세탁기에 넣어 돌렸다고 주장하는 여성이 나타나 논란이 일었다.


14일(현지시간) AP통신 등의 현지 매체는 로스엔젤레스(LA) 인근 주유소의 한 편의점에 '슈퍼로토 플러스' 복권 1등에 당첨됐다고 주장하는 여성이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이 복권의 당첨금은 2천600만달러(한화 약 293억원)에 달했다.


이 여성은 복권 당첨금의 청구 기한인 13일을 하루 앞두고 편의점을 찾아가 당첨금의 지급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그는 자신이 작년 11월 복권을 편의점에서 구매했으며, 1등에 당첨되었으나 바지에 보관해 둔 당첨 복권을 실수로 세탁기에 넣어 세탁했다고 주장했다. 이 여성의 주장이 사실인지는 밝혀지지 않은 상태다.


이에 복권 당국은 이 여성의 1등 당첨 주장을 조사할 것이라고 언급하면서도, 1등 복권을 잃어버렸다면 복권의 앞면과 뒷면을 찍은 사진 등의 증거를 제출해야 당첨금을 받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편의점 측은 감시 카메라 영상을 통해 이 여성이 복권을 구매했다는 점을 확인하고 영상의 사본을 복권 관리 당국에 넘겼다고 밝혔다.


한편 복권 당국에 따르면 이 당첨금을 받을 행운의 주인공은 아직 나타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만약 당첨자가 없는 것으로 확인되면 일시 수령금인 1천970만달러(한화 약 222억5천만원)는 캘리포니아주 공립학교의 지원금으로 이전된다.



권서영 인턴기자 kwon192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