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47296 0182021051568147296 05 0507003 sports 7.0.0-HOTFIX 18 매일경제 58526201 false true false true 1621040236000

이슈 한국인 메이저리거 소식

양현종대신 올라온 벤자민, 2회 못버티고 강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경닷컴 MK스포츠(美 휴스턴) 김재호 특파원

텍사스 레인저스 좌완 웨스 벤자민, 어렵게 잡은 기회를 망쳤다.

벤자민은 15일(한국시간) 미닛메이드파크에서 열린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원정경기 선발 등판, 1 2/3이닝만에 마운드를 내려갔다.

1회를 볼넷 1개만 내주고 잘 막은 그는 2회 갑자기 무너졌다. 하위 타선을 상대로 제구가 흔들리며 일을 제대로 매듭짓지 못했다.

매일경제

웨스 벤자민은 2회를 버티지 못하고 내려갔다. 사진(美 휴스턴)=ⓒAFPBBNews = News1


시작은 볼넷이었다. 첫 두 타자 율리에스키 구리엘, 카를로스 코레아를 연속 볼넷으로 내보내며 어렵게 시작했다.

이후 제구가 몰리며 집중 안타를 맞기 시작했다. 카일 터커, 마일스 스트로에게 연속 안타 얻어맞으며 2실점했고 마틴 말도나도에게 좌전 안타 맞으며 만루에 몰렸다.

이어진 상위 타선과 대결. 첫 타자 로벨 가르시아를 헛스윙 삼진으로 잡았으나 다음 타자 마이클 브랜틀리에게 중견수 뜬공을 내주며 한 점을 더 허용했다.

2아웃을 채웠지만, 크리스 우드워드 감독은 상대 중심 타선과 승부를 그에게 맡길 수 없다고 판단한 듯 마운드로 걸어 나와 공을 뺏었다. 브렛 데 게우스가 구원 등판해 이닝을 끝냈다.

벤자민의 최종 성적은 1 2/3이닝 3피안타 3볼넷 2탈삼진 3실점, 투구 수 49개였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7.36으로 치솟았다. 언제 다시 올지 모를 기회가 이렇게 허무하게 날아갔다. greatnemo@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