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47281 0242021051568147281 06 0602001 entertain 6.3.1-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true 1621040198000 related

'백반기행' 김희선, 송윤아까지 섭외 "지금 제주도 살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백반기행’(사진=TV조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배우 김희선이 연예계 절친 송윤아까지 섭외를 하며 ‘백반기행’에서 맹활약을 펼쳤다.

지난 14일 방송된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는 김희선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희선은 허영만에게 “그걸 해봐라. ‘백반기행’ 게스트 릴레이”라며 “혜교야”라고 송혜교를 언급했으며 “다음은 고현정 언니 나오면 되겠다. 송윤아 언니 나왔느냐”고 게스트를 추천했다. 김희선의 적극적인 모습에 허영만은 “고맙다”고 말했다.

이어 김희선은 “아까 게스트 릴레이 하기로 하지 않았느냐. 말 나온 김에 한 분 섭외했다”라며 송윤아를 섭외했다고 전했다.

김희선은 허영만에게 “송윤아 씨가 어느 드라마에 나왔는지 아느냐”고 물었고 허영만은 “그거 국가고시 보다 어렵다”고 터렁놨다.

김희선은 허영만의 만화가 원작인 ‘미스터Q’에 송윤아와 함께 나왔다며 “그때 윤아 언니랑 저랑 인연이 됐다. 지금 언니가 제주도로 갔는데 옆 동네에 같이 살았고 아이 나이도 비슷했다”면서 절친한 사이가 된 배경을 전했다.

이어 김희선은 송윤아에게 전화를 걸었다. 송윤아는 “공주야”라고 반갑게 전화를 받았고 허영만을 소개했다. 송윤아는 “저 맨날 시간 여유가 많아서 오늘도 장에 가서 화분 사오고 마당 청소하고 물주고 그런다”고 근황을 전했고 허영만은 “물 하루 덜 주고 ‘백반기행’에 나와달라. 서울까지 안 올라오시게 번거롭게 안할테니까 제주 편 찍자”고 제안했다. 이 말에 송윤아는 흔쾌히 섭외를 수락했다.

송윤아 섭외까지 해낸 김희선은 “저 오늘 갈비 많이 먹어도 되겠다”고 유쾌한 매력을 발산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