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47255 0242021051568147255 03 0304001 economy 7.1.4-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true 1621039932000

中 환급세 폐지 후 철근 수입가격 한 달 새 '껑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내 수입가격, 3월보다 50%↑

세계 수요 증가 '여전'…가격 오름세

[이데일리 경계영 기자] 중국 정부가 수출 환급세를 폐지한 이후 우리나라로 들어오는 중국 철강제품 가격이 50% 뛴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플래츠(Platts), 외신 등에 따르면 중국 동부에 있는 철강업체가 국내에 제시한 13~25㎜ 철근 가격은 t당 1045달러였다. 이는 3월에 견줘 50% 가까이 오른 수준이다. 이번 거래는 성사되진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 달 새 철강제품 가격이 큰 폭으로 뛴 배경은 중국 정부의 수출 환급세 폐지 조치였다. 앞서 중국 국무원 관세위원회는 지난 1일부터 열연·후판·선재·철근·컬러·STS 등 철강제품 146개 품목에 적용되던 수출 환급세를 종전 13%에서 0%로 조정했다.

수출 환급세는 중국 철강업체가 해외에 제품을 수출할 때 부가가치세 격인 증치세를 환급하는 제도다. 최근 세계 경기 회복세와 맞물려 철강제품 수요가 급증한 데 따라 수출 물량을 내수로 돌리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실제 중국 상하이선물거래소에서의 철근 10월물 가격은 지난 13일 t당 916달러로 지난 4일에 비해 22% 상승했다. 지난 11일엔 964달러까지 치솟기도 했다. 베이징 소매시장에서의 18~25㎜ 철근 가격이 지난 13일 1001달러(세금 포함)로 같은 기간 37.6% 올랐다.

이데일리

지난 8일 중국 베이징 공사 현장. (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