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47163 0372021051568147163 04 0401001 world 6.3.1-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21039246000

'세계적 부호' 머스크, 자산 28조원 감소…계속된 기행에 신뢰도 추락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테슬라 주가 연일 하락세…NYT "믿을 수 없는 사람"

헤럴드경제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의 자산이 나흘새 28조원 가량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로이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재산이 4일만에 28조원 줄었다.

테슬라 전기차를 비트코인으로 살 수 있도록 했다가 이를 다시 중단하는 등 오락가락하는 행보를 보인 여파로 풀이된다.

14일(현지시간) 미국 경제 전문매체 마켓 인사이더에 따르면, 블룸버그 억만장자 지수를 인용해 머스크의 순자산 가치가 금주 들어 250억달러(28조2300억원) 감소했다.

9일 기준 순자산 가치는 1840억달러(207조8200억원)였으나 10∼13일 4거래일 연속 테슬라 주가가 하락하면서 재산 규모는 1590억달러(179조5900억원)로 축소됐다.

테슬라는 13일 미국 뉴욕증시에서 571.69달러로 장을 마감했다. 지난주 마지막 거래일 종가(672.37달러)와 비교하면 14.9% 떨어졌다.

블룸버그와 집계 방식이 다소 다른 포브스의 억만장자 순위에 따르면 13일 기준 머스크 재산은 1455억달러(164조3000억원)로, 나흘 새 205억달러(23조1500억원) 줄었다.

머스크는 가상자산에 대한 기행적 언급을 이어가면서 들쑥날쑥한 한 주를 보냈다.

머스크는 미국 NBC 방송의 간판 코미디쇼 '새터데이 나이트 라이브'(SNL)에 8일 출연할 때까지 비트코인, 도지코인 등 가상자산계의 대표 종목들의 등락을 좌지우지하는 막강한 파워를 과시했다.

올초 비트코인 매입 사실을 알리며 급등세를 이끌었고, 다시 테슬라 차 구매 시 비트코인 결제 허용을 알리며 비트코인의 상종가를 연일 경신했다.

이어 도지코인을 종종 거론, 도지코인의 상승세를 이끌며 자신을 '도지파더'(도지코인의 아버지)로 칭하기까지 하더니 8일 방송에서는 관련 질문에 "사기"라는 조크성 발언을 던져 시장을 출렁이게 만들었다. 이후 도지코인은 30% 이상 하락했다.

11일엔 '테슬라가 도지코인을 결제 수단으로 허용하길 원하느냐'는 온라인 투표를 진행, 다시 도지코인 띄우기에 나섰다.

이어 다음날 테슬라 차 구매 시 비트코인 결제를 중단한다는 돌발 선언을 해 비트코인 폭락을 주도했다.

이어 13일 "도지코인 거래 시스템 효율성을 개선한다"는 트윗을 올려 도지코인 띄우기에 다시 나섰다.

미 일간지 뉴욕타임스(NYT)는 13일 가상화폐를 둘러싼 머스크와 테슬라의 모순된 행보를 조목조목 지적하며 머스크를 향해 "믿을 수 없는 사람"이라며 직격탄을 날렸다.

신문은 머스크가 비트코인 채굴에 따른 화석연료 사용 문제를 결제 중단의 이유로 든 것에 대해 "비트코인에 따른 기후 문제는 비밀이 아니다"라면서 "머스크는 비트코인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몰랐나"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2월 테슬라가 15억달러(약 1조6942억원) 상당의 비트코인을 구매했을 때 이사회가 과연 기후 문제를 고려했는지 검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머스크가 설립한 우주탐사기업 스페이스X와 굴착기업 보링컴퍼니를 지적하며 "스페이스X 로켓은 거대한 탄소방출체"라고 비판했다.

또한 "머스크가 결제 중단을 발표하기 전에 비트코인을 팔았는가"라며 "테슬라가 2분기 실적을 발표할 때 (비트코인) 거래가 성사됐는지 지켜보겠다"고 경고했다.

테슬라는 지난달 1분기 실적 발표 당시 비트코인 투자분 가운데 2억7200만달러(3072억원)어치를 처분했다고 밝혔다.

'배신자'라는 비판을 받자 자신 소유의 비트코인은 하나도 팔지 않았다는 옹색한 해명을 내놔 또 구설에 올랐다.

soohan@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