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47038 0512021051568147038 04 0403003 world 7.0.0-HOTFIX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true 1621038458000

머스크 암호화폐 장난질하다 나흘새 재산 28조 '순삭'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테슬라의 창업자인 일론 머스크.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암호화폐(가상화폐)로 장난질을 하는 동안 개인재산이 나흘새 250억 달러(28조) 증발했다고 미국의 경제전문매체 CNBC가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BC는 블룸버그 억만장자 지수를 인용해 머스크의 재산이 며칠 사이 250억 달러 증발했다고 전했다.

지난 9일 1840억 달러(207조8000억원)였던 재산 규모가 4거래일 연속 주가 하락으로 1590억달러(179조6000억 원)까지 준 것.

머스크의 재산은 대부분 테슬라 주식 보유분이다. 테슬라의 주식이 오르면 개인재산이 급격히 불고, 떨어지면 급격히 준다.

13일 테슬라 주가(571.69달러)는 7일 종가(672.37달러)보다 14.9% 급락했다. 이에 따라 그의 개인재산도 250억 달러 줄었다.

최근 머스크가 암호화폐에 ‘올인’하는 사이 테슬라의 주가는 연일 하락하고 있다. 중국에서 판매가 줄고, 탄소배출권 판매도 줄 것으로 예상되는 등 악재가 누적되고 있는 것.

그럼에도 머스크는 최근 비트코인 결제를 취소한다고 발표하는 한편 도지코인 개발팀과 공동연구를 통해 도지코인 거래 효율성 개선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히는 등 오락가락 행보를 보여 암호화폐에 가격 변동성을 더하고 있다.

증시 분석가들은 "머스크의 최근 행동이 암호화폐 투자자들을 혼란스럽게 하는 것은 물론 테슬라 주가에도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머스크의 좌충우돌 행보가 계속되면 테슬라의 주가 변동성이 더욱 커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sinopark@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