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47034 0022021051568147034 02 0201001 society 7.0.0-HOTFIX 2 중앙일보 57858643 false true false false 1621038356000

이슈 질병과 위생관리

"딴 남자한테 전화가 와?" 전여친 목 졸라 뇌신경 마비시켰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사진 서울서부지법]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어진 여자친구를 무차별 폭행해 시신경 등을 손상시킨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40대가 실형을 선고받았다.

15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문병찬 부장판사)는 중상해 등 혐의로 구속기소 된 이모(43)씨에게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했다.

지난해 4월부터 3개월간 피해자 A씨와 교제한 이씨는 A씨와 헤어진 뒤에도 계속해서 연락해 만나자고 요구했다.

A씨는 여러 차례 거절하다가 결국 지난해 8월 이씨를 만났고, 그 자리에서 이씨에게 무차별 폭행을 당했다.

A씨에게 다른 남성의 전화 연락이 오자 화가 난다는 이유였다. 이씨는 주먹과 발로 A씨를 폭행하고 목을 졸라 정신을 잃게 하는 등 행위로 골절 등 전치 8주 이상의 상해를 입혔다. A씨는 일부 뇌 신경이 마비돼 시신경이 손상됐다.

이씨는 A씨와 교제하던 작년 6월에도 다른 남성과 만남을 의심하며 손과 발로 A씨의 몸 여러 곳을 때리고 발로 걷어차 코뼈를 부러뜨렸고, A씨가 자신이 원하는 대답을 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맥주 캔과 선풍기를 던지고 발로 차 상해를 가한 혐의도 받고 있다.

또 A씨의 휴대전화 발신 기록을 출력해 확인한 뒤 다른 남성에게 전화한 내역이 있다는 이유만으로 주먹으로 폭행하기도 했다.

이씨는 이전에도 사귀던 여자친구에게 상해를 입혀 2차례 처벌받았으며 폭력 전과도 3회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교제하던 피해자를 지속해서 폭행하고, 피해자가 시신경이 손상되는 난치 질병에 이르게 했다"며 "피해자로부터 용서받지도 못했고 이 사건으로 피해자가 입은 정신적 충격이 매우 크다"고 했다.

다만 "피고인이 범행을 인정하며 잘못을 반성하고 피고인 가족들이 선처를 탄원하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