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46708 0022021051568146708 01 0101001 politics 7.0.0-HOTFIX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1036634000

윤건영 “임혜숙 임명뒤 김정숙 여사? 말문 막혀, 사과하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4일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임명 배경에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있다고 주장한 국민의힘 황보승희 의원에게 “즉각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윤 의원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정말 정치를 막 하시는군요. 황당 그 자체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오늘 국민의힘 황보승희 의원이 과기부 장관 임명에 김정숙 여사께서 개입되었다는 식의 주장을 했다”며 “처음 언론 보도를 보고 어처구니가 없어 말문이 막힐 지경이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황당 그 자체다. 구체적 근거도 없다. 어디서 들었다는 것이 전부”라며 “대통령에 대한 비상식적 공격을 일삼다보니, 헛발질을 제대로 했다”고 비판했다.

앞서 황보승희 의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임 장관 임명 강행 뒤에는 영부인 김정숙 여사가 있다는 얘기도 나온다”며 “인사권도 없는 영부인이 추천해서 장관이 될 수 있다면, 어느 누가 자기 관리를 하고 역량을 키우려고 하겠는가”라고 했다.

중앙일보

황보승희 국민의힘 의원.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보 의원은 “임 후보자 관련 의혹은 14개다. 가족 동반 출장 13회, 제자 논문에 남편 이름 올리기 18번, NST(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 채용 절차 위반, 다운계약서 작성 등 비리 백화점 수준”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인재를 쓰지 않고 자기편만 쓰는 나라에 희망은 없다”고 했다.

이에 대해 윤 의원은 “비판을 하려면 최소한의 근거는 있어야 되는 것이 아니냐. 더군다나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대통령 영부인에 대한 공격”이라며 “그런데 국민의힘에서 제시한 근거는 아무것도 없다"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품격을 바라지는 않겠다. 하지만 저 정도의 주장을 하려면 최소한의 팩트 확인은 필요한 것 아니냐”며 “무조건 지르고 보자는 심보가 참 고약하다”고 지적했다.

특히 “청와대 인사시스템에는 영부인이 사사롭게 개입할 여지가 1%도 없다”며 “인사추천 단계와 검증 단계는 철저히 구별되어 있고, 모든 과정은 원칙적으로 운영된다”고 강조했다.

윤 의원은 황보승희 의원의 사과를 요구하며 "그것이 초선으로서의 해야할 최소한의 양심이다. 자신의 주장에 어떤 책임을 질 것인지도 고민해야 한다. 지켜보겠다"고 촉구했다.

중앙일보

사진 SNS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청와대도 “근거 없는 의혹 제기”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정만호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임 장관 후보자 임명 배경과 김정숙 여사를 언급한 황보승희 의원의 근거 없는 의혹 제기에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며 “제1야당 국회의원으로서 최소한의 품격을 지켜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