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46187 0372021051568146187 01 0101001 politics 7.0.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21029711000

김종인 통하고 홍준표 엇갈려…‘돌풍’ 김웅·이준석, 연대 가능성은?[정치쫌!]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金 전 위원장에 우호적 시선

洪 복당 놓고는 입장 엇갈려

‘초선·청년’ 바람 매섭게 칠까

헤럴드경제

김웅 국민의힘 의원.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이준석 국민의힘 전 최고위원.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국민의힘 당 대표 출마 뜻을 밝힌 김웅 의원과 이준석 전 최고위원의 연대 가능성에 벌써부터 관심이 모아진다.

쿠키뉴스 의뢰로 한길리서치가 지난 8~11일 전국 유권자 1010명을 대상으로 한 국민의힘 당 대표 지지도 조사(신뢰 수준 95%에 표본오차 ±3.1%포인트,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 홈페이지 참조)에 따르면 이 전 최고위원은 13.1%, 김 의원은 6.1%를 기록했다. 지지도를 합산하면 19.2%다. 단순 계산만 놓고 보면, 당시 조사에서 1위에 오른 나경원 전 의원(15.9%)을 연대하는 순간 3.3%포인트 따돌리는 것이다.

이들의 ‘관계’도 관심에 불을 지핀다. 두 사람은 사적으로도 뜻이 잘 맞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당내 ‘초선·청년 그룹’의 대표 주자로 함께 묶이기도 한다. 두 사람은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이 탄생하기 전 새로운보수당에서 한솥밥을 먹기도 했다.

두 사람은 당내 호불호가 갈리는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에게 우호적이라는 부분에서 뜻이 같다.

김 의원은 대표 출마 선언을 하기 직전 김 전 위원장을 만나 ‘족집게 수업’을 받았다. 김 의원은 40여분 면담 후 기자들과 만나 “(김 전 위원장이)누군가의 계파, 꼬붕(부하)이란 말을 듣지 않도록 자기만의 정치를 하라고 했다”고 했다. 이어 “(김 전 위원장은)우리 당의 옛 모습이 나오는 듯해 정이 떨어졌겠지만, (그의)경륜과 경험을 우리가 충분히 이용해야 한다”고도 했다. 김 의원은 최근 헤럴드경제와 인터뷰에서 “가르침을 얻기에 가장 좋은 분”이라며 “젊은 개혁 그룹이 당권을 잡으면 그때부터 도움을 주지 않을까 한다”고 설명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김 전 위원장과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당시 비상대책위원회에서 호흡을 맞췄다.

이 전 최고위원은 평소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영입돼, 김 전 위원장에게 정치를 배웠고, 유승민 전 의원과 정치 철학을 공유한다”는 말을 할 만큼 김 전 위원장을 각별한 시선으로 보고 있다. 그는 지난해 총선 정국 당시 김 전 위원장의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선거대책위원회 합류 불발 가능성이 거론될 때 헤럴드경제와 인터뷰에서 “김종인 전 장관 이상의 사람을 생각하기 어렵다”며 “김 전 장관은 정치와 정책이 모두 된다. 중도 외연 확장의 상징성도 갖고 있다”고 평가했었다.

헤럴드경제

김웅 당시 전 부장검사(가운데)가 지난해 2월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새로운보수당 영입행사에서 인사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들 간에는 당권 도전 이후 입장이 엇갈리는 부분도 없지는 않다.

무엇보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의 복당 건을 놓고 다른 입장이다. 김 의원은 홍 의원과 연일 ‘페이스북 설전’을 벌였다. 김 의원은 홍 의원의 복당 조건으로 ‘업그레이드’를 거론했다. 그는 최근 라디오에서 “과거 본인이 소외된 계층에 함부로 이야기한 부분에 대해 쿨하게 사과를 했으면 한다”고 했다. 또 페이스북에서 “시든 꽃잎에는 열매가 맺지만 시들지 않는 조화에는 오직 먼지만 쌓인다”며 “(홍 의원은)시들지 않는 조화로 사시라”고 일침을 가하기도 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홍 의원에게 보다 열린 태도를 취하고 있다. 그는 “홍 의원은 기본적으로 변화무쌍한 분”이라며 “홍 의원이 와도 대선주자 중 한명이다. 제가 볼 때 그분 주도로 당이 과거로 가는 일은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홍 의원의 막말이 문제라면 지금 당내 벌어지는 (정부여당에)아무런 말도 하지 않는 분위기도 문제”라며 “홍 의원이 적재적소에 폐부를 찌르는 발언을 하면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두 사람은 이른바 ‘윤석열 마케팅’을 놓고도 행보가 엇갈렸다.

김 의원은 이달 초 라디오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개인적 인연으로 따지면 지금 있는 (당권)후보들 중 제가 제일 가깝다”고 했다. 이어 “제가 (검사)사직하는 날 윤 전 총장을 만났다. 윤 전 총장이 ‘못 챙겨줘 미안하다’고 했다. 그래서 ‘제 걱정할 때가 아니다. 총장님 걱정이나 하라’고 했더니 웃었다”고 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이에 “김 의원이 윤 전 총장과 친소관계를 언급하는 발언을 했다”며 “개인적으로 그런 것 별로 안 좋아한다”고 했다. 그는 다만 “김 의원이 다른 나쁜 의도가 있어 그런 발언을 했다고 보지는 않는다”며 “적극 소통해 오해를 불식하고 같이 개혁 노선에 관한 논의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헤럴드경제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이 14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치권에서는 이들의 연대 가능성이 막판까지 열려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번 전당대회에서 최대 변수가 될 것이란 분석도 적지 않다. 두 사람에 더해 초선으로 당 대표에 출사표를 낸 김은혜 의원까지 힘을 모은다면 당내 ‘초선·청년 바람’이 매섭게 불 가능성도 제기된다.

김 의원은 최근 한 매체에서 “이 전 최고위원이나 김은혜 의원 등 최대한 뛰어보고 그때 가서 필요하다면 단일화도 검토할 수 있다”며 “당의 변화에 모든 것을 희생키로 했다. 그것 하나 희생을 못하겠는가”라고 했다. 이 전 최고위원도 라디오에서 “평소 김 의원과 교류하며 생각이 다른 점을 크게 많이 못 찾았다”며 “나중에 분위기를 봐서?”라고 가능성을 열어뒀다.

yul@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