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46091 0202021051568146091 06 0601001 entertain 7.0.0-HOTFIX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false true 1621028917000

'한국영화 큰별' 故 이춘연, 오늘(15일) 발인…슬픔 속 영면[MK이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춘연 이사장. 사진|스타투데이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한국영화계의 큰 별 고(故) 이춘연 영화인회의 이사장이 영면에 든다.

15일 오전 10시 서울 반포동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서 고 이춘연 이사장의 영결식이 엄수된다. 배우 권해효의 사회로 평소 고인을 따르던 영화계 후배 감독 및 배우들의 추도사와 추도 영상이 상영될 예정이다.

고인은 지난 11일 오후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회의에 참석한 뒤 귀가했으나, 심장마비로 쓰러져 끝내 다시 일어나지 못했다.

고 이춘연 이사장은 전라남도 신안 출생이다. 중앙대학교 예술대학 연극영화학과 졸업 후 1970년대 연극무대에서 활동하다가 1983년부터 영화계에서 활동을 시작했다. 1984년 ‘과부춤’을 시작으로 ‘접시꽃 당신’ ‘행복은 성적순이 아니잖아요’, ‘영웅연가’, ‘더 테러 라이브’ 등을 기획 제작했다. 씨네 2000 대표로서 ‘여고괴담’ 시리즈를 제작, 한국 공포영화의 새 지평을 열었다. 고인은 영화계 선후배들을 아우르며 한국영화의 중흥을 이끌었다.

갑작스러운 비보에 영화계도 큰 슬픔에 빠졌다. 고인과 절친한 사이인 배우 안성기는 지난 12일 영화 ‘아들의 이름으로’ 홍보 일정을 모두 취소, 빈소를 찾았다. 이춘연 이사장은 최근 안성기의 복귀작 ‘아들의 이름으로’ 시사회 일정에 참석해 응원하기도 했다.

박중훈은 SNS를 통해 “영화계 모든 선후배들이 다 좋아하고 고마워하는 우리들의 큰형”이라며 “부디 편안하게 영면하시길 바랄 뿐이다. 전 아직도 믿을 수가 없다”고 적었다. 고인이 제작한 영화 ‘시체가 돌아왔다’(2012)에 출연한 김옥빈도 SNS에 “늘 유쾌하고 한없이 따뜻하셨던 아버지 이춘연 대표님.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고인을 추모했다.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측은 “늘 영화계 대소사와 현안의 중심에 계시며 한국 영화계 모두의 맏형으로 존경받는 삶을 살아오셨고,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와는 2003년 첫 영화제의 시작과 2005년 법인 창립 발기인으로 함께 하시면서, 20년 가까이 후배 영화인 양성을 위해 진심으로 열과 성을 다하셨다”며 “이제 영화가 되신 이춘연 대표님을 영원히 잊지 않겠다”고 애도를 표했다.

장례식에는 강우석, 강제규, 김유진, 김의석, 김경형, 김태용, 민규동, 류승완, 박찬욱, 방은진, 배창호, 봉준호, 육상효, 임권택, 이장호, 이정국, 이정향, 이창동, 임순례, 정윤철, 정지영, 최동훈 감독, 김영진 영화진흥위원회 위원장, 채윤희 영상물등급위원회 위원장, 주진숙 한국영상자료원장, 이준동 전주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 허문영 부산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 신철 부천판타스틱영화제 집행위원장, 박광수 서울여성영화제 집행위원장, 정상진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 집행위원장, 이충직 전 전주영화제 집행위원장, 안정숙 전 인디스페이스 관장, 유인택 예술의전당 사장의 배우 권율, 김규리, 김서형, 김수철, 김의성, 류승룡, 류현경, 박중훈, 송혜교, 안성기, 엄정화, 윤유선, 이병헌, 이선균, 장미희, 전도연, 전혜진, 정우성, 정진영, 조민수, 조진웅, 채령, 하정우, 한예리 등과 도종환 국회의원, 진선미 국회의원,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이재명 경기도지사, 김승수 전주시장 등 각계각층의 발걸음이 이어졌다.

마지막까지 영화인으로서 열정을 놓지 않은 고인의 장례는 영화인장으로 치러진다. 장례위원장은 김동호, 장례 고문은 신영균, 정진우, 임권택, 황기성, 손숙이 맡았다.

강우석, 강재규, 고영재, 권영락, 김규리, 김두호, 김병인, 김서형, 김세진, 김영진, 김유진, 김인수, 명계남, 문성근, 민규동, 민병록, 방은진, 배창호, 봉준호, 손예진, 신철, 안정숙, 이병헌, 이용관, 이은, 이장호, 이준동, 이준익, 이창동, 유인택, 정상진, 정윤수, 정지영, 주진숙, 지상학, 차승재, 채윤희, 최재원, 최정화, 하정우 등 영화계 선후배들이 함께했다.

skyb184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