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45444 0032021051568145444 04 0401001 world 7.1.4-RELEASE 3 연합뉴스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21014176000

이슈 전세계 코로나 상황

영국서 인도 변이로 4명 사망…존슨 "봉쇄완화 차질 생길 수도"(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도 변이 확산 지역에 집중 검사·백신접종 확대

(런던=연합뉴스) 최윤정 특파원 = 영국에서 최근 인도 변이 바이러스로 4명이 사망하자 정부가 최근 감염급증 지역에 검사를 대폭 확대하고 백신 공급을 늘리는 등의 대응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검사 기다리는 잉글랜드 볼턴 주민들
[AFP=연합뉴스]



잉글랜드 공중보건국(PHE)은 이달 5일(현지시간)∼12일 사이에 인도 변이 바이러스(B.1.617.2)로 4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고 BBC와 로이터통신 등이 14일 보도했다.

영국 내에서 인도 변이로 사망한 사례는 처음 알려졌다.

인도 변이 감염 사례는 지난주에 1천313명으로 1주 전(520명)에 비해 2.5배로 뛰었다.

나딤 자하위 백신담당 정무 차관은 인도 변이가 나온 지역에선 검사를 대폭 확대하고 젊은 층에도 백신 접종을 하겠다고 말했다. 지금 전국적으론 백신접종 연령이 38세까지 내려왔다.

전국적으로도 백신 접종 속도를 더 높인다. 보리스 존슨 총리는 이날 브리핑에서 "50세 이상과 지병이 있는 이들의 접종 간격을 12주에서 8주로 당기겠다고 말했다.

최근 확진자가 빠르게 늘어난 볼턴 지역에는 이동식 검사시설이 설치됐고 가정 방문 검사도 함께 이뤄진다.

백신이 추가 공급됐고 '백신버스'도 투입됐다. 다음 주에는 블랙번 등 다른 지역에도 백신이 더 제공된다.

볼턴과 블랙번에는 군을 투입해서 검사를 지원한다.

존슨 총리는 인도 변이가 얼마나 전염력이 빠를지는 분명치 않다고 말했다.

다만 영국 정부는 인도 변이가 중증을 유도한다거나 백신 효과를 무력화시킨다는 확실한 증거는 아직 없다고 말했다.

확진자 1명이 다른 몇 명을 감염시키는지를 나타내는 재생산지수(R넘버)는 잉글랜드 지역에서 0.8∼1.1로 전주의 0.8∼1.0 보다 조금 올라갔다.

인도 변이가 문제가 되면서 정부가 봉쇄 완화를 일정대로 진행할 수 있을지가 관심사다.

존슨 총리도 브리핑에서 봉쇄 완화 일정을 유지하지만 인도 변이 때문에 6월 완화계획에 심각한 차질이 생길 수 있다면서 "변이에 관해 모르는 것이 많아서 지금 단계에서 추측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인도 변이 상황을 감안해서 여행하기 전에 두번 생각해달라고 덧붙였다.

mercie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