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44772 0562021051468144772 01 0101001 politics 6.3.1-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true 1620997200000

윤희숙 “능력 모자라도 여자면 OK? 文 페미니즘은 꼰대마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할당 30% 채우기 위해 그냥 임명… 양성 갈등에 기름 붓는 짓”

세계일보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임명을 강행한 것에 대해 “능력 있는 여성을 찾는 게 아니라, 능력과 자질이 모자라도 여자라 상관없다는 게 문재인식 페미니즘”이라며 거세게 비판했다.

윤 의원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같이 말하며 “여자 후보자 찾기가 힘드니 국민 눈높이에 미달해도 그냥 임명시키자는 말이 뭐가 문제인지도 모르는 이 정부는 페미니즘을 외치기만 할 뿐, 믿는 바도 추구하는 바도 없는 꼰대마초에 다름 아니다”라고 문 대통령을 직격했다.

당초 가족동반 해외 세미나, 논문 표절 의혹 등 각종 논란으로 낙마 1순위로 거론됐던 임 후보자의 임명이 강행된 배경에는 ‘여성 장관 비율’을 중시하는 문 대통령의 국정운영 철학이 있었다는 분석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10일 “여성들이 진출하려면 성공한 여성이라는 로망, 또는 롤모델이 필요하다. 그런 생각을 담아 여성 후보자를 지명한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윤 의원은 “여성할당 30%라는 대통령의 약속은 오랫동안 지속된 남성중심 사회구조 속에서 능력이 저평가된 여성을 열심히 찾는 방식으로 지켜야 한다”며 “애써 찾은 후보가 자격 미달이면 당연히 다시 좋은 후보를 찾아야 된다. 그래서 ‘여성할당도 좋은 제도구나’라고 인정받는 게 진정한 양성평등 정책”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30% 채우기 위해 그냥 임명이라는 청와대와 여당의 발언은 우리나라 양성평등을 크게 후퇴시킬 뿐 아니라 안 그래도 심화한 20대 양성 갈등에 기름을 붓는 짓”이라고 비판했다. “청년들로서는 차별시정적 제도의 존립근거를 공감하기는커녕 오히려 역차별이라 느낄 여지가 크다”는 것이다.

세계일보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 페이스북 캡처


윤 의원은 “말로만 외칠 뿐, 실제는 능력과 상관없이 패거리끼리 장관직 나눠 먹는 데 페미니즘을 써먹어온 정부에게 진정성을 바라기는 어렵지만, 무지와 나태로 갈등에 기름까지 붓는 것은 너무 심하다”고 덧붙였다.

정의당도 비판 대열에 합류했다. 심상정 의원은 이날 라디오 방송에서 “야당의 정파적 반대까지 다 수용할 순 없겠지만 임 후보자 같은 경우 국민들 평가도 매우 안 좋다. 국민들의 눈높이에서 보는 평가를 수용 해야 된다고 본다”며 임명을 반대했다. 이은주 원내대변인도 “결격 사유가 분명한 장관 지명자에 대한 임명을 강행하는 것은 공정 균형의 원칙에 서 있는 여성 할당제도의 정신을 희화화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곽은산 기자 silver@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