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44758 0292021051468144758 06 0602001 entertain 7.0.0-HOTFIX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997080000

박명수, "'아내의 맛' 함소원 조작? 몰랐다..'한수민'=피눈물 無"('할명수')[종합]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이승훈 기자] 개그맨 겸 가수 박명수가 함소원의 조작 논란으로 잠정 폐지된 '아내의 맛'을 언급했다.

14일 오후 '할명수' 측은 공식 유튜브 채널에 "오늘은 명수가 친구들 궁금해했던 주제들에 대해 Q&A 시간을 가진다! 무야호부터 아내의 맛 조작 논란까지 시원~하게 진실만을 말할 것을 깨스들 앞에 선서합니다"라며 '50만 구독자 기원 Q&A'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할명수' 박명수는 유튜브를 시작하게 된 계기를 시작으로 '할명수'를 하면서 가장 좋은 점, 재산은 총 얼마인지, 한달 수입 등에 대해 솔직하게 답변했다. 특히 박명수는 '유튜브 시작 후 가족들 반응은 어땠냐'고 묻자 "가족들은 그런 거에 별로 신경을 안 쓴다. 무소식이 희소식이라고, 특별히 관심은 없지만 한수민 씨가 '생각만큼 쉽지는 않을 것이다' 그런 염려는 좀 했다. 굉장히 냉철하다 피도 눈물도 없다"며 웃었다.

또한 박명수는 "딸 민서는 '할명수'를 보냐"라는 질문에 "봤다고 얘기를 잘 안 하는데 보기는 보는 것 같다. 그래도 아빠가 나오는데 안 보겠습니까? 안 보면 집 나가야죠 뭐"라고 너스레를 떨며 '할명수' 구독자들을 폭소케 만들었다.

이외에도 '할명수' 박명수는 "가장 찍고 싶은 광고는 휴대폰이다. 스마트 해보이지 않냐", "'놀면 뭐하니'를 보면 부럽긴 하다. '같이 했으면 좋았겠다'는 아쉬움은 있지만, 욕심을 가지고 배 아파한다고 해결되는 일이 없더라. 지금 하고 있는 일에 최선을 다하고 나는 박수를 보낸다", "아는 연예인 중 가장 웃긴 연예인은 탁재훈이다. 애드리브가 가장 좋다", "'할명수'에 아이유나 GD(지드래곤)를 불러보고 싶다. 그 친구들하고 '무한도전 가요제' 때 비하인드 스토리도 좀 얘기하고 JTBC 차원에서 접근이 한번 필요하지 않을까"라고 이야기했다.

OSEN

하지만 '할명수' 구독자들의 시선을 단번에 사로잡은 질문은 따로 있었다. 바로 최근 폐지된 '아내의 맛' 조작 관련 질문이었다. 박명수는 "이 질문 대답하실 수 있으실까?"라는 '할명수' 제작진의 말에 "다 할게요! 뭔데요?"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후 박명수는 "아내의 맛 조작인지 알고 계셨어요?"라고 묻자 "솔직하게 얘기할게요. 굉장히 민감한 질문이긴 하지만 촬영을 나가면 최선을 다할 뿐이지. 누가 와서 얘기를 안 해주는데 내가 그걸 어떻게 알겠습니까"라고 전했다.

뿐만 아니라 박명수는 "나중에 그런 일이 터졌을 때 '그런 적이 있었구나'라는 생각인 거지. 잘못된 게 있다면 정중하게 사과하고 좀 더 앞으로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면서도 "그러나 저는 전혀 몰랐습니다"라고 단호하게 말하며 '아내의 맛' 조작 논란에 선을 그었다.

한편 TV조선 '아내의 맛'은 함소원, 진화 부부가 과거 프로그램을 통해 공개한 중국 시댁 개인 별장이 에어비앤비 숙소라는 의혹이 제기돼 조작 논란을 일으켰다. 또한 지난 3월 방송된 '아내의 맛'에서 함소원 시어머니 마마가 통화한 중국 막냇동생이 함소원 같다는 의혹이 생겨나 대역 논란까지 불거졌다.

결국 '아내의 맛'은 함소원, 진화 부부의 조작 논란이 점차 거세지자 과장된 연출을 인정, "출연자의 재산이나 기타 사적인 영역에 대해서는 개인의 프라이버시 문제이기 때문에 제작진이 사실 여부를 100% 확인하기엔 여러 한계가 있다는 점이 있다. 그럼에도 함소원 씨와 관련된 일부 에피소드에 과장된 연출이 있었음을 뒤늦게 파악하게 됐다. 방송 프로그램의 가장 큰 덕목인 신뢰를 훼손한 점에 전적으로 책임을 통감한다"면서 지난 4월 시즌을 종료했다.

/seunghun@osen.co.kr

[사진] '할명수' 유튜브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