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44528 0362021051468144528 01 0102001 politics 7.0.0-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true 1620995400000

文, 김부겸 내각에 '원팀' 당부… "유능하려면 단합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임혜숙 "청문회 거치며 많은 생각"
한국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에서 국무총리 및 장관 임명식을 마치고 환담장으로 이동하며 김부겸 신임총리와 대화하고 있다. 왕태석 선임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유능한 정부'를 강조했다. 김부겸 국무총리와 국무위원들에게 임명장을 주는 자리에서다. 문 대통령은 '유능함'의 전제가 '단합'이라면서 "김부겸 총리 중심으로 마지막 1년간 결속력을 높여 달라"고 당부했다.

文 "김부겸 중심으로" 김부겸 "신명나게"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김부겸 총리와 노형욱 국토교통부ㆍ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ㆍ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ㆍ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줬다. 문 대통령은 김 총리에게 "문재인 정부 1기 내각의 일원으로 주요 국정 과제를 잘 이해하고 있다"며 '내각 원팀'에 힘써달라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문재인 정부 초대 행정안전부 장관을 지냈다.

김부겸 총리는 "문재인 정부 1기 내각은 팀워크가 좋고 서로 신명을 내서 일했다"며 "마지막 내각도 원팀이 되어서 대한민국 공동체가 앞으로 나가는 데 온 힘을 쏟을 것"이라고 말했다. 장관들을 향해 "우리 함께 열심히 합시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한국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에서 임혜숙 신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왕태석 선임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文 '野 패싱' 언급 없었다... 임혜숙만 "많은 생각"


문 대통령은 국민의힘이 반대한 인사를 강행하는 과정에서 얼어붙은 정국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다만 임혜숙 장관은 "청문회를 거치며 많은 생각을 하게 됐다"며 "소통하고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노형욱 장관은 "부동산 시장 안정과 투기 근절이 최우선 과제"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요즘 산업재해 사고로 마음이 아프다. 산재 사고로 생명과 가족을 잃는 안타까운 일들이 이어지고 있다"며 "고용노동부를 중심으로 모든 부처가 각별하게 관심을 갖고 산재사고를 줄이도록 노력하라"고 지시했다. 안경덕 장관은 "산재로부터 안전한 사회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승욱 장관은 "코로나19 이후 경제를 정상궤도에 안착시키는 데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김 총리와 장관들에게 캐모마일과 은방울꽃, 몬스테라로 만든 꽃다발을 증정했다. 캐모마일은 '역경을 이겨내는 강인함'을, 은방울꽃은 '반드시 행복해진다'는 뜻을 담고 있다. 몬스테라는 '헌신'을 의미한다. 청와대는 "코로나19를 극복하여 일상을 되찾고 포용과 도약을 통해 국민들께 더 큰 희망과 행복을 안겨드릴 수 있도록 헌신해달라는 당부"라고 설명했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