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43998 0432021051468143998 02 0201001 society 7.0.0-HOTFIX 43 SBS 0 true true false false 1620991923000

채무자 납치해 살해…10대 아들 친구들까지 동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돈을 빌려간 뒤에 갚지 않는다며 그 사람을 납치해서 숨지게 한 혐의로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자신의 10대 아들과 아들 친구들까지 동원해서 함께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자세한 소식은 현장 취재 기자 연결해서 알아보겠습니다.

조재근 기자, 현재 수사 상황 전해 주시죠.

<기자>

저는 강원 정선 경찰서에 나와 있습니다.

지금은 오늘(14일) 조사를 모두 마친 상태고 피의자들은 광역 유치장인 인근의 영월경찰서 유치장에 입감 돼 있는 상태입니다.

경찰은 오늘 오후 늦게까지 피의자들 상대로 조사를 벌였는데 피의자의 10대 아들과 친구들로부터 범행 사실 대부분을 자백받았습니다.

또 이들의 자백을 토대로 오후 2시 반쯤 정선군 가수리 동강 변에서 피해자인 66살 이 모 씨의 시신을 수습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씨의 시신은 깊이 40cm 정도의 깊이로 묻힌 채 나뭇가지와 풀로 가려져 있었다고 경찰은 밝혔습니다.

범행은 지난 10일 벌어졌습니다.

피의자인 56살 서 모 씨는 경기도 오산에서 10대인 자신의 아들, 아들 친구들과 함께 정선에 있는 피해자 공장을 찾아왔습니다.

점심을 먹자며 피해자를 유인한 뒤 범행 현장인 정선의 동강 변으로 데려왔습니다.

이들은 10년 전 빌려간 1억 5천여만 원을 갚으라며 피해자를 폭행하다가 의식을 잃자 흉기로 머리를 내리쳐 살해했습니다.

이후 시신을 강변에 묻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피해자가 출근하지 않는다는 공장 직원의 신고를 받은 경찰이 휴대전화 위치 추적 등을 통해 수사 하루 만에 서 모 씨 일행을 검거했습니다.

경찰은 오늘 밤늦게라도 이들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내일 피해자 시신도 부검할 계획입니다.

(영상취재 : 허 춘, 영상편집 : 윤태호)
조재근 기자(jkcho@sbs.co.kr)

▶ [제보하기] LH 땅 투기 의혹 관련 제보
▶ SBS뉴스를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