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43465 0372021051468143465 01 0101001 politics 7.0.0-HOTFIX 37 헤럴드경제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620989191000

이슈 19대 대통령, 문재인

홍준표 “이재명 대통령 되면 文, 1년내 감옥행”

댓글 17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재명, 문대통령 입장서 제일 위험”

“복당 논쟁, 일부 계파의 흠집내기”

“막말 논란, 드루킹이 씌운 프레임”

헤럴드경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대표가 14일 대구 수성구 자신의 지역 사무실에서 국민의힘 복당 문제 등과 관련해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홍준표 전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대표는 14일 여권의 유력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해 “이 지사가 대통령이 되면 문재인 대통령은 1년 안에 감옥에 갈 수 있다”고 주장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대구 수성구의 지역구 사무실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누가 여당의 대선 후보가 될 것으로 보냐’는 질문에 “문 대통령은 현재 퇴임 후 안전을 보장해주는 여권 후보를 찾는 것이 최대 과제”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문 대통령 입장에서 이 지사는 아니다. 제일 위험하다”며 “누가 될지는 모르겠지만, 이것 하나만큼은 자신할 수 있다”고 했다.

국민의힘 복당과 관련해서는 “복당 문제를 논쟁거리로 삼는 건 일부 계파의 흠집 내기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일부 초선의원을 중심으로 자신이 복당하면 ‘도로 한국당으로 회귀하는 것’이란 비난이 나오는데 대해 “어처구니없는 주장”이라고 잘랐다.

그는 “이 당의 뿌리는 민자당이다. ‘도로 한국당’이라는 말은 그 역사와 자유한국당의 존재를 부정하는 것”이라며 “그렇다면 당에서 재선 이상의 의원들은 다 그만둬야 한다. 모두 도로 한국당 출신이니까”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복당 문제는 몇몇 의원이 판단하는 게 아니라 당의 주인인 당원과 국민이 판단할 문제”라며 “황교안, 유승민 등 당 대권주자들이 찬성하고 당내 대부분이 찬성한다”며 복당을 긍정적으로 예상했다.

홍 전 대표는 지난해 4·15 총선을 앞두고 당 지도부의 험지 출마 요구를 거듭 거절한 끝에 탈당, 무소속으로 대구 수성구을에 출마해 당선됐다. 이후 국민의힘 복당 시기를 저울질 해왔으나 ‘앙숙’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국민의힘을 이끌게 되며 복당 신청을 미뤄왔다.

그는 자신을 둘러싼 막말 논란에 대해서는 “지난 대선 때 드루킹이 씌운 프레임”이라며 “그런데 요즘 우리 당(국민의힘) 사람들은 틀린 말을 싹수없게 한다”며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대권 행보에 대해서는 “작년 10월부터 올해 2월까지 전국의 8100명을 직업군으로 분류해 대한민국의 문제점이 뭔지 개별면접을 했다”며 “이를 바탕으로 6월 초 인뎁스 보고서를 발표하고 8월에는 미래전략보고서를 내놓은 후 참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yuni@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