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43420 0232021051468143420 02 0201001 society 7.0.0-HOTFIX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988879000

한강서 '발기부전 치료제' 성분 검출…"정부 대책 필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한강에서 '발기부전 치료제' 성분이 검출됐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식수원인 한강에서 '발기부전 치료제' 잔류 성분이 검출됐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연구팀은 이러한 성분이 신체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모른다며 정부 차원의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13일 서울시립대학교 김현욱 교수 연구팀은 논문 '하천(천연수)에서 발기부전치료제 검출에 대한 하수 기여도(Contribution of sewage to occurrence of phosphodiesterase-5 inhibitors in natural water)'를 발표했다.


논문에 따르면 한강에서 의약물질인 발기부전 치료제 성분이 발견됐다. 이 성분의 경우, 하수처리시설을 거쳐도 제거되지 않는 것으로 파악됐다. 하천 내 발기부전 치료제 성분이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 교수 연구팀은 2018년 4월21일부터 같은 달 27일까지 서울 강북 중랑천과 강남 탄천 등 두 지역의 하천수를 떠서 일주일 동안 성분 변화를 비교·분석했다.


조사 결과 중랑천과 탄천에서 모두 발기부전 치료제 성분이 검출됐다. 특히 탄천(84ng/L)에서 확인된 성분의 평균 농도가 중랑천(71ng/L)보다 높았다. 두 지역 모두 주말에 측정한 농도가 주중보다 훨씬 높았고, 특히 금요일 밤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해 김 교수는 "유흥시설이 밀집한 지역에서 더 많은 발기부전 치료제 성분이 나왔다"고 말했다. 이어 "문제는 하천에 잔류하는 발기부전 치료제 성분이 우리 신체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위해성 여부를 알 수 없다는 것"이라며 "식품의약품안전처 등 정부 차원의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