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43390 0232021051468143390 03 0301001 economy 7.0.0-HOTFIX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988686000

해수부 장관, 고 이선호씨 빈소 조문…"진심으로 사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항만안전관 점검제 도입" 약속

아시아경제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이 14일 오후 평택항에서 근무 중 사고로 숨진 고(故) 이선호 씨 빈소를 찾아 "항만근로자의 안전관리를 좀 더 세심하게 챙기지 못했던 점 고인과 유가족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이미지 출처=연합뉴스)


[세종=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14일 평택항에서 일하다 숨진 고(故) 이선호 씨의 빈소를 찾아 "항만근로자의 안전관리를 좀 더 세심하게 챙기지 못했던 점 고인과 유가족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문 장관은 "항만관리당국으로서 국가시설인 평택항에서 사고가 발생했는데도 늦게 찾아뵈어서 정말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조문을 마친 뒤 이씨의 부친에게 "고인의 죽음이 헛되지 않도록 이번 사고를 계기로 항만 내 안전강화를 위한 제도적인 틀을 만들겠다"며 "하역사별로 안전관리계획을 수립하도록 하고 항만안전점검관 제도를 도입해 국가가 수시로 안전을 직접 점검할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어제 문재인 대통령께서도 말씀하셨듯 국가시설인 항만에서 다시는 이런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고용노동부 등 관계부처와 함께 긴급 안전점검을 하고 재발방지대책도 조속히 세우겠다"고 덧붙였다.


문 장관은 이후 평택항을 찾아 관계자들과 함께 항만안전관리 실태를 점검했다.



세종=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