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43086 1192021051468143086 02 0201001 society 7.0.0-HOTFIX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true 1620987316000

'조국 명시' 이성윤 공소장…박범계 "유출 진상조사"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국 명시' 이성윤 공소장…박범계 "유출 진상조사"

[앵커]

검찰이 수사 외압 혐의를 받는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공소장에 조국 전 민정수석 등의 이름을 기재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관련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조 전 수석은 연루 의혹을 즉각 반박했고,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공소사실 유출에 대한 진상조사를 지시했습니다.

강은나래 기자입니다.

[기자]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불법 출국금지 의혹 수사를 방해한 혐의로 지난 12일 기소된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일부 언론을 통해 공개된 공소장에는 조국 전 민정수석과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이 등장합니다.

출금 서류 허위 작성 의혹으로 이규원 검사가 수사 대상이 되자, 조 전 수석이 이광철 당시 청와대 선임행정관 요청을 받아 이 검사가 수사를 받지 않도록 지시했다고 적혀 있습니다.

조 전 수석은 "이 검사가 곧 미국 유학 갈 예정인데 수사받지 않도록 해달라"는 취지의 말을 윤대진 전 법무부 검찰국장에게 전달하고, 윤 국장은 이를 다시 이현철 전 안양지청장에 전했다고 검찰은 보고 있습니다.

수사 상황을 알게 된 박 전 장관이 윤 전 국장을 질책했다는 내용도 공소장에 담겼습니다.

조 전 수석은 SNS를 통해 "압박을 가하거나 지시한 적 없다"고 즉각 반박했습니다.

법무부는 이 지검장의 공소 사실이 외부로 유출된 배경에 강한 의구심을 드러내며 경위 파악에 나섰습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공소장이 당사자 측에 송달되기 전에 그대로 불법 유출됐다는 의혹이 있다"며 조남관 검찰총장 직무대행에게 진상 조사를 지시했습니다.

<박범계 / 법무부 장관> "(피의사실 공표라는…) 차곡차곡 쌓아놓고 있습니다."

조 대행은 일단 박 장관 지시에 따라 대검 감찰과 등에 진상 규명을 지시했지만, 조사 결과에 따라 법무부와 검찰 간 해묵은 갈등이 또 한 번 불거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연합뉴스TV 강은나래입니다. (rae@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