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42912 1212021051468142912 01 0101001 politics 7.0.0-HOTFIX 121 TV조선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986246000

여성단체도 임혜숙에 "여성이란 이유로 눈높이 맞지 않는 장관 임명" 규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TV조선

임혜숙 신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14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여성단체협의회가 14일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임명에 관해 ‘양성평등 후퇴’라고 비판했다.

한국여성단체협의회는 이날 ‘여성이라는 이유로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후보를 장관으로 임명한 것을 규탄한다’는 성명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협의회는 성명에서 “도덕성 등 수많은 결격사유가 청문회에서 드러났음에도 대통령의 대선 공약인 여성장관 비율 30%를 맞추기 위한 게 아니냐”며 “여성이라는 이유로 임명을 강행하는 건 양성평등 왜곡”이라고 밝혔다.

한국여성단체협의회는 1959년 창립된 단체로 60개 회원단체와 17개 시도여성단체협의회와 함께 활동하고 있다.

과거 협의회는 텔레그램 ‘n번방 사건’을 비판하고, 미투 운동을 지지하는 성명을 낸 적 있다.

또한 성명에서 협의회는 “한 여성 의원의 말처럼 여성할당 30%라는 대통령의 약속은 남성중심 사회구조에서 능력이 저평가된 여성을 열심히 찾는 방식으로 지켜져야 한다”고 밝혔다.

협의회가 언급한 여성 의원은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이다. 윤 의원은 오늘 오전 자신의 SNS를 통해 “여자 후보자를 찾기 힘드니 국민 눈높이에 미달해도 그냥 임명시키자는 말은 페미니즘이 아닌 꼰대마초”라며 정부의 임 장관 지명이 “양성평등이란 말을 오염시킨다”고 지적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0일 취임 4주년 기자회견에서 “여성 진출이 가장 적은 분야가 과학기술 분야”라며 “여성들의 로망, 롤모델이 필요해 임혜숙 후보자를 지명했다”고 말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우리 인사청문회가 능력은 제쳐두고 흠결만 따지는 무안 주기식 청문회”라며 "도덕성 검증으로 신망받던 이들이 포기하게 된다"고 강조했다.

임 장관은 인사청문회에서 가족 동반 외유성 출장·논문 표절·위장전입 등 의혹을 받은 바 있다. / 이광희 기자

이광희 기자(anytime@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