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42864 0512021051468142864 02 0213009 society 7.0.0-HOTFIX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986141000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국가계획 반영하라"…12개 지자체장 결의대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중부권동서횡단철도 시장·군수 협력체(시군 협력체)는 14일 국회의사당 광장에서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을 위한 연석회의 및 결의대회를 열고 해당 사업의 국가계획 반영을 촉구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천안=뉴스1) 이시우 기자 = 전국 12개 자치단체장들이 14일 국회에 모여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사업'의 국가계획 반영을 촉구했다.

중부권동서횡단철도 시장·군수 협력체(시군 협력체)는 14일 국회의사당 광장에서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을 위한 연석회의 및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이번 연석회의는 중부권 동서횡단철도가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신규 반영사업이 아닌 추가 검토사업으로 포함됨에 따라 해당 사업의 국가계획 반영을 촉구하기 위해 마련됐다.

중부권 동서횡단철도는 서산을 시작으로 천안-영주-봉화를 거쳐 울진까지 국토를 횡단하는 철도 건설 사업이다. 총연장 330km에 약 3조 7000억 원의 사업비가 소요되는 대규모 국책사업이다.

지난 2016년부터 해당 구간의 12개 자치단체가 협력체를 구성해 사업을 추진, 대통령 공약에 포함됐지만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신규사업으로 채택되지 못했다.

뉴스1

박상돈 천안시장이 14일 국회의사당 앞 산림비전센터에서 열린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을 위한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회의에는 12개 시·군 소속 국회의원 8명과 시장ㆍ군수 12명, 시ㆍ군 의회의장 12명이 참석해 대통령 공약 이행 촉구 등 전 구간 신규 사업 반영을 결의했다.

온라인에서 진행하던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사업의 국가계획 반영 서명 운동을 오프라인에서도 진행해 서명부를 국토부에 제출하기로 했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정부의 국정목표 중 하나인 '전국이 고르게 발전하는 지역'을 달성할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을 위해 힘을 모아주시길 바란다"며 "국민과의 약속이 반드시 지켜질 수 있도록 중부권 동서횡단철도의 제4차 국가철도망계획 신규사업 반영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issue78@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