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42716 0112021051468142716 03 0305001 economy 7.0.0-HOTFIX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true 1620985398000

"이미 로봇시대 시작됐다" 투자자 몰린 로봇기업 네트워킹 현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최태범 기자]
머니투데이

손웅희 한국로봇산업진흥원장은 14일 열린 '2021 코리아 로봇 데모데이'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진흥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로봇산업은 10년 전에도 차세대 성장 동력이었고 지금은 미래산업으로 이름을 바꿔가고 있다. 하지만 과거에는 시장이 크지 않아 대기업이 투자를 안했지만 지금은 한다. 로봇산업이 돈이 된다는 반증이다."

손웅희 한국로봇산업진흥원장은 14일 열린 '2021 코리아 로봇 데모데이'에서 "예전에는 벤처·중소기업의 좋은 기술이 투자처를 만나지 못해 사장되기 일쑤였지만 지금은 이들이 디지털로 무장해 대기업들이 투자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행사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한국로봇산업진흥원과 와이앤아처가 주관했다. 유망 로봇기업들의 기업소개(IR) 피칭을 통해 국내·해외 벤처캐피탈(VC) 투자유치를 활성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IR 피칭에는 △오퍼스원 △아임시스템 △피씨오낙 △코봇 △택트레이서 △로보링크 △힐스엔지니어링 △우리로봇 △효돌 △티티엔지 등 10개사가 참여했다.

국내 VC로는 △카카오벤처스 △DSC인베스트먼트 △블루포인트파트너스 △엔슬파트너스 △로간벤처스 △포스코기술투자 △퓨처플레이 등 27개사가 참석했고, 해외 VC는 유럽·아시아·중화권 등에서 10곳이 참여했다.

머니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행사는 10개의 로봇 기업이 국내 VC를 대상으로 IR 피칭을 진행한 이후 해외 VC를 상대로 발표했다. 김진영 아임시스템 대표는 혈관 시술용 자성 마이크로 의료로봇을, 강오현 피씨오낙 대표는 무게가 느껴지지 않는 로봇슈트에 대해 소개했다.

이배희 티티엔지 대표는 지능형 골프 카트로봇 '헬로캐디', 김기영 오퍼스원 대표는 인공지능(AI) 휴머노이드 로봇 스피커, 민중후 코봇 대표는 자율주행 로봇 플랫폼, 전철우 택트레이서 대표는 무인 창고재고 관리 시스템에 대해 발표했다.

이현종 로보링크 대표는 교육용 미니 코딩키트, 박명규 힐스엔지니어링 대표는 방역용 로봇, 김지희 효돌 대표는 어르신 생활·인지 건강을 돕는 반려 로봇을 소개했다. 박치민 우리로봇 대표는 실내 자율주행 기술의 서빙로봇 '서빙고'로 투자자들의 주목을 받았다.

오상민 로간벤처스 부대표는 10개 기업의 IR에 대한 총평에서 "각기 다른 분야에서 로봇을 활용한 효율화에 힘쓰는 기업들이 많다"며 "로봇이 이미 우리 실생활에 밀접해 있다는 것을 체감하게 됐다"고 했다.

오 부대표는 "로봇을 활용한 각 비즈니스 모델이 시장에서 어떻게 수익을 창출할 수 있을지 고민하고 더욱 구체적인 계획을 제시한다면 투자의 가이드라인이 되고 더 많은 투자자들이 관심을 갖게 될 것"이라고 조언했다.

한편 한국로봇산업진흥원과 와이앤아처는 이날 본 행사에 앞서 유망 로봇기업 발굴과 로봇 창업 활성화, 후속 투자 연계 등 투자유치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손웅희 원장은 "코로나19(COVID-19)로 산업이 많이 경직돼 있지만 로봇 산업은 이미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준비하면서 활발히 움직이고 있는 것 같다"며 "이번 행사가 좋은 기업과 투자의 선순환적 생태계가 시작되는 날이 되기를 기원한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태범 기자 bum_t@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