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42507 0142021051468142507 01 0103001 politics 7.0.0-HOTFIX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true 1620984473000

'당신'에 발끈한 류호정, "야 어디 감히" 문정복 "발단은 류호정, 사과 생각 없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정의당 "문 의원, 부적절한 발언..사과해야"
문정복 "류호정, '당신'이라는 단어 오해한 듯
사과할 생각 없다..사과해야 할 쪽은 정의당"


파이낸셜뉴스

문정복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배진교 의원의 박준영 해수부 장관 후보자 관련 발언에 언쟁을 벌이고 있다.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당신? 우리 당이 만만한가"(류호정 정의당 의원), "야! 어디라고 감히···"(문정복 더불어민주당 의원)
지난 13일 김부겸 국무총리 임명동의안 표결 과정, 국회 본회의장에서 벌어진 짧은 설전이 큰 파장을 낳고 있다. 정의당은 문 의원과 민주당에 공식 사과를 요구했지만, 문 의원은 "해프닝"이라며 "사과해야 할 쪽은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 관련 틀린 내용을 말한 정의당"이라고 맞섰다.

14일 문 의원은 파이낸셜뉴스와의 통화에서 "정의당이 사과를 요구하는데, 발단은 류호정 의원"이라며 "당신이라는 말을 제대로 이해 못해서 생긴 해프닝"이라고 말했다. 문 의원에 따르면 사건은 배진교 정의당 원내대표의 "외교 행낭을 이용한 부인의 (도자기) 밀수 행위"라는 발언에서 비롯됐다. 배 원내대표는 13일 본회의장에서 박준영 당시 장관 후보자에 대해 "외교 행낭을 이용한 부인의 (도자기) 밀수 행위는 명백한 범죄"라고 했다.

문 의원과 홍기원 민주당 의원은 배 원내대표에게 가서 "외교 행낭을 이용했다는 것은 사실과 다르다"고 항의했다. 이를 두고 문 의원은 "외교관 출신 홍 의원이 외교 행낭을 이용한 것이 아니라고 했고, 사실과 다르다는 것을 배 원내대표에게 설명한 것"이라고 했다. 그 과정에서 '그렇다면 박 후보자가 왜 자진 사퇴한 것인가'하는 질문이 있었고 문 의원은 "아니, 당신이 (국정 운영에) 부담이 될까봐"라는 취지로 답했다.

문제는 여기서 더 커졌다. '당신'이라는 말을 들은 류 의원이 "당신?"이라고 반문하자 문 의원은 "야, 어디라고 감히··"라고 말했다. 이에 류 의원은 "우리당이 만만해요? 저기(국민의힘)다가는 한 마디도 못하면서 여기 와서 뭐하시는 거예요?"라고 따졌다.

이에 대해 문 의원은 "당신"은 제 3자를 지칭하는 표현으로, 박준영 당시 후보자를 가리키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는 "요즘 세대에서는 '당신'이라는 표현을 안 쓰다 보니까 류 의원이 오해한 것 같다"며 "발단은 류 의원"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에 문 의원은 정의당과 류 의원에 사과할 생각이 없다며, 오히려 '외교 행낭'이라는 잘못된 사실을 말한 정의당에서 사과를 해야 한다고 했다. 특히 문 의원은 본회의장에서 심상정 정의당 의원에게 류 의원과의 설전에 대해 이야기했고, 심 의원이 이를 크게 문제 삼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정의당은 브리핑을 통해 "문 의원이 '어디서 감히'라는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 나이와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민의를 대표하는 한 명의 의원으로서 류 의원을 존중하지 않는 태도에 대해 별도의 사과가 필요하다"고 했다. 같은 당 강민진 의원 또한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문 의원의 언사는 무례하기 짝이 없었다. 소수야당의 동료의원을 ‘야’ 라고 부르고 먼저 삿대질을 할 만큼 오만한 태도에 경악을 금할 수가 없다"며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다만 문 의원은 류 의원이나 정의당 측의 연락을 받은 적이 없으며, 앞으로도 사과할 생각이 없다고 했다.

#정의당 #더불어민주당 #박준영 #류호정 #배진교 #외교행낭 #문정복 #도자기밀수
dearname@fnnews.com 김나경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