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42297 0672021051468142297 07 0701001 culture 7.0.0-HOTFIX 67 아시아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983631000

KBS교향악단 새 음악감독 잉키넨 "상당한 케미 느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잠재력 있는 교향악단...단원들 열정·헌신 마음에 와닿아"

아시아투데이

KBS교향악단 제9대 음악감독 및 상임지휘자로 선임된 피에타리 잉키넨./제공=KBS교향악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전혜원 기자 = “음악감독으로서 단원들에게 가까이 다가가는 걸 중요하게 생각합니다. 이제 단원들을 좀 더 알아가는 데 집중하려 합니다.”

KBS교향악단 제9대 음악감독 및 상임지휘자로 선임된 핀란드 출신 지휘자 피에타리 잉키넨(41)은 12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잠재력 있는 KBS교향악단과 같이 발전해나갈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이같이 말했다.

스위스에 머물고 있는 잉키넨은 온라인 화상 방식으로 간담회에 참여해 “신뢰가 쌓이기 위해서는 많은 시간을 함께해야 한다”며 “음악감독으로서 오케스트라의 전체적인 부분뿐만 아니라 단원 한 명 한 명의 관계를 살피면 우선으로 해결해야 할 과제도 결정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2006년 7월과 2008년 6월 정기연주회, 지난해 10월 특별연주회 등 세 차례에 걸쳐 KBS교향악단을 객원 지휘한 바 있다.

“KBS교향악단과는 오래전부터 여러 번 호흡을 맞춰봤는데 굉장히 독특하고 강력한 특성이 있어요. KBS교향악
단만의 퀄리티와 단원들의 헌신, 열정이 마음에 많이 와 닿았습니다. 상당한 케미(케미스트리·조합)를 느꼈고 결과물도 만족스러웠어요.”

핀란드 헬싱키 시벨리우스 아카데미에서 지휘를 전공한 피에타리 잉키넨은 콘세르트헤바우 오케스트라, NDR 함부르크, SWR 슈투트가르트, BBC 필하모닉 등 유명 오케스트라를 지휘했다. 체코 프라하 오케스트라 수석지휘자와 뉴질랜드 심포니 음악감독을 지냈다.

현재 도이치 방송교향악단과 저팬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수석지휘자도 맡고 있는 그는 시간 안배 등의 질문에 대해 “세 군데를 돌아다니는 게 쉽지는 않겠지만 지혜롭게 잘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아시아투데이

KBS교향악단 제9대 음악감독 및 상임지휘자로 선임된 피에타리 잉키넨이 12일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KBS교향악단 제9대 음악감독 선임 기자회견에 온라인 화상 방식으로 참여하고 있다. 옆은 박정옥 KBS교향악단 사장(가운데)과 남철우 사무국장(왼쪽), 통역사./제공=KBS교향악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의 정식 임기는 내년 1월부터다. 하지만 오는 12월 24일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열리는 정기연주회에서 베토벤의 교향곡 9번 ‘합창’을 지휘할 예정이다. 내년엔 6회의 정기연주회 등으로 관객과 만난다.

남철우 KBS교향악단 사무국장은 “단원 평균 연령이 42살인데 잉키넨은 41살이다. 좀 더 새롭고 젊은 감각의 진취적인 오케스트라로 발전할 수 있을 것”이라며 “잉키넨은 15살 때부터 오케스트라를 지휘한 풍부한 경험도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잉키넨과의 세 차례 만남을 통해 단원들과 가장 좋은 하모니를 만들어 낼 지휘자로 평가했다”고 전했다.

서울시립교향악단의 오스모 벤스케 등 국내 양대 오케스트라 음악감독이 핀란드 출신으로 채워진 것도 눈에 띈다.

이에 관해 잉키넨은 “국가 규모는 작지만 전 세계적으로 지휘자들이 많이 활동하는 건 축복”이라며 핀란드가 음악적 환경이 탄탄하다고 했다.

앞으로 잉키넨은 KBS교향악단의 각종 현안 및 공연 기획 논의에 참여한다. 연주 및 아티스트 초청, 프로그램 선정 등 공연 기획 전반에 대한 주요 권한과 연주 기량 평가, 신규 단원 선발 등에 관한 인사권도 갖는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