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41762 0242021051468141762 03 0306001 economy 7.0.0-HOTFIX 24 이데일리 65406000 true true false false 1620982237000

이슈 가상화폐 열풍

[복덕방기자들]부동산vs비트코인, 무엇에 투자할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저자 '신의 두뇌' 인터뷰

"상승세는 여전하지만 전성기는 곧 끝난다"

포트폴리오에 비트코인 담아두되

자산의 20%가 최적..."여전히 리스크 커"

[이데일리 황현규 기자] “아직 크게 보면 코인의 상승세가 꺾이진 않았습니다만 전성기는 오래가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그럼에도 포트폴리오에 비트코인을 담아둘 필요는 있습니다.”

가상화폐·경제 전문가 신의두뇌(필명)은 앞으로 비트코인이 유동성 축소와 규제의 영향으로 단기적 쇼크를 받을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그는 ‘비트코인1억간다’·‘월가의 영웅 비트코인을 접수하다’의 저자다.


14일 이데일리 건설부동산부 유튜브 ‘복덕방기자들’은 신의 두뇌를 만나 현재 광풍이 불고 있는 가상화폐 시장에 대한 분석을 들어봤다. 신의두뇌는 우선 현재 가상화폐 시장이 위험 수위에 도달했다고 지적했다. “비트코인이 1억까지 간다”고 주장했던 그가 경고를 내놓은 이유는 무엇일까.

그는 예상보다 빠른 인플레이션 속도와 규제 가능성이 가장 큰 변수라고 말했다. 신의두뇌는 “비트코인이 1억이 간다는 가정에는 ‘규제가 없다’는 전제가 있었다”며 “현재 각 정부가 세금은 물론 거래소 폐쇄 등의 규제를 내놓는 상황에서 1억까지의 도달 시점은 늦춰질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비트코인은 유동성 축소에 ‘직격탄’을 맞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예상보다 인플레이션이 빠르고 실물 경기가 빠르게 회복되면서 금리 인상의 가능성이 높아졌다”며 “비트코인은 다른 자산보다 금리에 예민하게 반응한다”고 말했다.

특히 현재 기업들이 비트코인에 투자하고 있는점도 오히려 시장을 불안정하게 만들 수 있는 요인으로 봤다. “시장이 불안정한 상황에서 일명 ‘고래’로 불리는 투자자들이 자금을 뺀다면 그 충격은 상상조차 못할 것”이라며 “상승기일 때와 마찬가지로 하락기때도 가속이 붙을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장기적인 관점에서 코인을 투자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 미래가치를 무시할 수 없기 때문이다. 그는 자산의 20%를 코인 시장에 투자하는 걸 추천한다. 신의 두뇌는 “블록체인 기술을 비롯해 가상화폐는 앞으로 피할 수 없는 흐름”이라며 “다만 아직 리스크가 크다는 점에서 여윳돈만 투자하는 걸 추천하고, 구체적으로 자산의 20%만 담아보는 게 좋다”고 말했다.그러면서 “금리 인상 등의 요인으로 단기적인 쇼크가 왔을 때가 기회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가상 화폐 가격이 크게 떨어진 이후 부동산 가격도 타격을 입게될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비트코인과 부동산이 오른 가장 큰 이유는 ‘유동성 확대’였다는 공통점이 있다. 결국 같은 원인으로 떨어질 수 있다”며 “모든 자산은 리스크한 시장부터 무너져왔다. 가장 안전자산으로 꼽히는 부동산도 결국에는 금리인상의 영향을 받을 수 밖에 없다”고 했다.

※더 자세한 내용은 유튜브 복덕방 기자들을 통해 확인해볼 수 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