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41532 0372021051468141532 06 0603001 entertain 7.0.0-HOTFIX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true 1620981648000

[POP초점]"미안해..보고싶다" 故 제이윤 비보..허정민·자두→러블리즈 진 추모행렬(종합)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제이윤, 허정민/사진=헤럴드POP DB



[헤럴드POP=박서연 기자]그룹 엠씨더맥스 故 제이윤(윤재웅)이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가운데, 동료 연예인들이 고인을 추모했다.

14일 배우 허정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비보를 듣고 한동안 그 자리에 멍하니 서있었다"라며 "함께했던 시간보다 떨어져 있던 시간이 많았고 오해와 편견 속에 연락조차 주고 받지 않았지만 언젠간 마주할 날이 온다면 술 한잔 기울이며 하고 싶었던 말들이 정말 많았다. 그리고 그게 이루어질거라고 굳게 믿고 있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18살 어린 나이에 이 친구를 만나 정말 힘들게 활동 하던 시절 다투기도 하고 으쌰으쌰 하던 시절들이 스쳐 지나가더라. 그동안 내가 왜 먼저 연락하지 않았을까라는 자괴감만 들더라"라고 제이윤과의 추억을 떠올렸다.

그러면서 먼저 세상을 떠난 제이윤을 향해 "재웅아 니가 날 좋아했을지 싫어했을지 모르겠지만 난 언젠가 너와 다시 만날 거라 굳게 믿고 있었기에 상심이 더 크네"라며 "상냥하고 착하디 착했던 재웅아 그동안 어떻게 살아왔는지는 모르겠지만 그곳에서는 니가 이루고 싶은 거 다 이루고 행복하길 바랄게. 소심하고 치졸했던 내가 정말 미안해"라고 애도를 표했다.

허정민과 제이윤은 지난 2000년 문차일드로 함께 데뷔했으나 허정민은 활동 1년 만에 팀을 탈퇴한 바 있다.

헤럴드경제

자두 인스타그램



가수 자두 역시 제이윤의 비보에 깊은 상심에 빠졌다. 자두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런 게 어딨어... 할 건 많고 시간은 없다며 걱정하지 말라며 같이 다 하자며 바람 쐬러 넘어온다며 자고 간다며.."라고 운을 뗐다.

이어 자두는 "내가 입을 열어야 하니 닫아야 하니 웅아. 내 심장은 또 찢겨 나갔지만 니가 이제 아프지 않고 괴롭지 않으니 다시 만날 날까지 더 많이 사랑하며 그리워할게. 그땐 더 부둥켜 안고 진짜 안 놔 줄 거야"라며 "너의 모든 흔적들, 나만 아는 흔적들, 내 가슴 속에 묻고 고이 잘 간직할게. 사랑해 내 친구... 어머니 내가 잘 모실게"라고 제이윤을 추모했다.

또한 자두는 "현재 웅이 가족들과 절차를 준비하는 중"이라며 "제게 연락을 많이 주셨는데 응대를 잘 못하고 있어 죄송하다. 마음을 좀 추스르고 상황이 마련되는 대로 소식을 전하겠다"고 덧붙였다.

헤럴드경제

러블리즈 진/사진=헤럴드POP DB



그룹 러블리즈 멤버 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언제나 나에겐 니 목소리가 최고야 라고 말해주던 오빠. 내 솔로 앨범 꼭 같이 하기로 했으면서..."라고 제이윤과 나눈 메시지를 공개했다.

사진 속 제이윤이 진에게 "항상 너가 최고야^^"라고 보낸 애정어린 메시지가 뭉클함을 자아낸다.

진은 "오늘 날씨가 오빠처럼 너무 해맑다. 그래도 다행인 건 오늘 내 꿈 속에선 늘 그랬듯 밝게 웃고 있더라, 엔젤윤!"이라며 "우리 다시 만나면, 만나게 되는 날 오빠 딱 한 대만 때리고 씨게 안아줄게 잊지 않고, 마음 속에 고이 잘 간직할게. 기억하고 추억하면서 그렇게 살아갈게. 수고했어요. 고맙고 미안하고 사랑해. 보고 싶다 엔젤윤"이라고 애도의 뜻을 전했다.

헤럴드경제

러블리즈 진 인스타그램



한편 제이윤은 지난 13일 서울 마포구 서교동의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향년 39세. 정확한 사인은 밝혀지지 않은 가운데, 경찰은 현장 감식 중이며 유족은 장례 절차를 논의 중이다.

소속사 325이엔씨 측은 공식입장을 통해 "엠씨더맥스 멤버 제이윤이 우리 곁을 떠났다"라며 "제이윤에게 아낌없는 응원과 사랑을 보내주신 팬 여러분께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게 되어 너무나도 비통한 심정이다. 제이윤이 편안히 쉴 수 있도록 고인의 명복을 빌어주시고, 남겨진 유족을 위해 추측성 기사는 자제해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현재 제이윤의 동료 연예인들과 팬들의 추모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