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40297 0182021051468140297 07 0712002 culture 7.0.0-HOTFIX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978852000

'타인'과 접촉 늘려야 혐오·편견 줄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통상 싫어하거나 미워하는 수준을 넘어설 때 나오는 '혐오'라는 표현은 현대사회에서 꽤 빈번하게 사용된다. 가족, 직장 동료들 같이 나와 비슷한 수준(생활수준, 사고방식 등)에 있는 사람들과 거의 모든 시간을 보내며 그 외 나와 연령대나 계층이 다른 사람들에 대해서는 대부분 글이나 영상으로 접하는 게 전부다. 여기에서부터 균열이 생긴다.

독일 유명 주간지 편집장 바스티안 베르브너는 '접촉'이 줄어가는 우리 사회가 혐오의 시대로 향하고 있다고 주장한다. 나와 다른 사람과 접촉이 없을 수록 편견과 혐오는 커질 수밖에 없고, 우리 사회는 이처럼 계층을 나누는 필터가 점점 뚜렷해지고 있다는 설명이다. 누군가를 싫어할 수 있는 인간의 본능보다는 이를 부추기는 사회적 환경에 주목한다.

저자는 우리가 일상적인 삶만 반복한다면 만나지 못하는 '다른 사람'들과 끊임이 접촉을 시도한다. 나치주의자들, 동성애 혐오자들, 이슬람 급진주의자들을 만나고 이들과 반대편에 있는 이들을 인터뷰한다. 다른 계층에 대한 프레임을 깨고 개인의 노력과 사회의 정책에 의해 다른 사람과 많이 접촉해야 한다.

[이용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