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37823 0032021051468137823 08 0805001 itscience 7.0.0-HOTFIX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true 1620974401000

임혜숙 "상상 못 한 소용돌이…엄청난 무게감, 최선 다할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취임사서 각종 논란 소회 밝혀…과학기술·ICT 혁신 4대 과제 제시

연합뉴스

밝은 표정의 임혜숙 신임 과기정통부 장관
(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임혜숙 신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14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이·취임식장에 입장해 밝은 표정을 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임혜숙 신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14일 "지난 몇 주 한 사람의 평범한 과학기술인으로 살아왔던 저로서는 미처 상상하지 못했던 소용돌이 속에 서 있었다"고 밝혔다.

임 장관은 이날 취임사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 행정을 책임지는 최초의 여성 장관으로 취임하게 돼 개인적으로는 큰 영광이지만 엄청난 무게감을 느낀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국민께서 과기정통부 장관에게 부여한 역할을 잘 감당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임 장관은 장관 후보자 지명 후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가족 동반 해외 출장과 위장전입, 아파트 다운계약, 배우자에 대한 논문 내조,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 이사장 지원 시 당적 보유 등 논란이 제기된 바 있다.

임 장관은 향후 정책 방향과 관련해 "코로나19 위기를 조기에 극복하고 미래를 선도하는 국가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과학기술과 정보통신기술(ICT)의 혁신을 통한 효과적인 대응이 어느 때보다 시급한 시점"이라며 4가지 과제를 제시했다.

우선 "우리 사회 전반의 디지털 전환을 더욱 가속화해 나가야 한다"며 "정부와 민간이 조화된 지속가능한 디지털 혁신 생태계가 조성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두 번째로는 "새로운 미래를 대비하고 개척하는 연구개발을 한층 강화해 나가야 한다"면서 기후변화 대응과 탄소 중립, 우주 개발, 바이오 기술, 소·부·장(소재·부품·장비) 기술 자립 등에 대한 과감하고 도전적인 연구개발 투자를 강조했다.

또한 "연구자들이 원하는 연구를 자율적·창의적·안정적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연구에 몰입할 수 있는 환경을 중단없이 조성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세 번째로 임 장관은 "우리나라의 현재와 미래를 책임질 수 있는 과학기술과 ICT 인재를 양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우수한 인력의 이공계 유입과 이들에 대한 성장 지원, 산업계에 대한 우수 인재 공급을 중요 과제로 들었다. 또한 여성과학기술인의 경력단절 문제 해소를 위한 지원 확대와 연구현장의 인식 개선을 추진하겠다고 했다.

임 장관은 마지막으로 "과학기술과 ICT를 통해 따뜻한 포용사회 실현에 기여해야 한다"며 "코로나19 백신 및 치료제 개발에 대한 지원을 계속해 나가는 한편,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나타날 수 있는 그늘과 역기능을 최소화하기 위해 다양한 제도적 손질과 취약계층에 대한 배려도 미리미리 준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jos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