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36771 0112021051468136771 01 0101001 politics 6.3.1-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972376000

문정복, 류호정에 "야!"…"사과하라" vs "해프닝, 사과 안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이사민 기자]
머니투데이

문정복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배진교 의원의 박준영 해수부 장관 후보자 관련 발언에 언쟁을 벌이고 있다. /사진제공=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의당이 류호정 정의당 의원에게 '야'라고 한 문정복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상식 밖의 언사"라며 공식사과를 요구했다.

장혜영 정의당 의원은 14일 페이스북에 "문 의원님, 동료 국회의원을 '야'라고 부르시면 안 된다. 동료의원에게 '감히 어디서'라고 말씀하시는 것도 부적절하다"고 썼다.

지난 13일 국회 본회의에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 표결이 진행되는 과정에서 문 의원과 류 의원 사이 언쟁이 벌어졌다. 민주당 의원들이 문 의원을 다른 자리로 데리고 가면서 둘의 언쟁은 끝났다.

이에 대해 장 의원은 "아무리 나이가 어려도, 당적이 달라도 그렇다"며 "어제 본회의장에서 류 의원에게 언성을 높인 이후 곧바로 사과하실 줄 알았더니 아직도 묵묵부답이셔서 참으로 놀랍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문 의원을 향해 "류 의원에게 사과하라"며 "이런 것까지 일일이 요구해야 하는 우리 국회 수준에 진절머리가 난다. 문제를 제기하더라도 품격을 지키며 하실 수 있다"고 했다.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도 페이스북에 류 의원과 문 의원의 설전을 전하며 "문 의원의 언사는 무례하기 짝이 없었다"고 지적했다.

강 대표는 당시 문 의원이 "아니 그걸 당신이…"라고 하자 류 의원이 "당신?"이라고 반문했고, 이에 문 의원이 "야!"라고 소리치자 류 의원이 다시 "야?"라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문 의원은 "어디서 지금 감히! 어디서 목소리를 높여!"라고 하자 류 의원은 "우리 당이 만만해요? 저기(국민의힘)에는 한마디도 못 하면서 여기 와서 뭐 하시는 거예요?"라고 맞대응했다.

강 대표는 "소수 야당의 동료의원을 '야'라고 부르고 먼저 삿대질을 할 만큼 오만한 태도에 경악을 금할 수가 없다"며 문 의원의 사과를 촉구했다.

반면 문 의원실은 머니투데이와의 통화에서 "'아니 그걸 당신이…'에서 '당신'은 박준영 전 해수부장관 후보자를 지칭한 것이었다"며 "해프닝인 만큼 이에 대한 해명이나 사과가 따로 예정돼 있지는 않다"고 밝혔다.

이날 배 대표가 국회 의사진행 발언에서 박 후보자 아내의 '도자기 밀수' 의혹에 대해 "외교행낭을 이용한 밀수행위는 범죄"라고 하자 여당 의원들이 크게 반발했고, 문 의원이 배 대표에게 직접 항의하는 과정에서 류 의원이 맞대응을 하자 둘의 설전으로 이어졌다는 게 문 의원 측의 설명이다.

한편 문 의원은 1967년생, 류 의원은 1992년생이다.

머니투데이

문정복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배진교 의원의 박준영 해수부 장관 후보자 관련 발언에 언쟁을 벌이고 있다. /사진제공=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사민 기자 24mi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