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33985 0142021051468133985 01 0103001 politics 7.0.0-HOTFIX 14 파이낸셜뉴스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620967614000

이슈 19대 대통령, 문재인

文 만난 송영길 "모든 정책에 당 의견 많이 반영돼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文대통령-與지도부 간담회 개최

파이낸셜뉴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초청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4일,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 지도부 간 간담회에서 "당의 의견이 많이 반영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송 대표는 대선정국을 앞두고 '당 주도의 당청관계'를 촉구하며 정책결정 등의 사안에 당의 목소리를 키우고 있다.

그는 "우리 지도부와 함께 대통령과 당·정·청이 하나가 돼서 남은 1년을 잘할 수 있겠다는 자신감을 갖게 됐다"먀 "부동산은 지금 투기가 만들어져서 당장 재산세 부과 문제부터 잘 긴밀히 논의해 처리하겠다"고 말했다.

또 "우리 당이 내년 3월9일 다시 국민으로부터 신임을 받아야 문 대통령이 성공적 대통령으로 이어진다"며 "당 대표실에 D-299라고 써놓고 활동하고 있다. 앞으로 모든 정책에 당의 의견이 많이 반영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정권 핵심 과제인 검찰개혁·언론개혁 필요성도 언급했다.

송 대표는 "역사상 처음으로 검찰의 기소독점주의를 파괴시키고 견제하는 고위공직자범쥐수사처를 발족시켰다"며 "또 검경수사권 분리를 만들어냈는데 이 성과가 너무 빛을 안 보는 면이 있는 것 같다"고 평가했다.

이어 "(앞으로)검찰의 수사·기소권 분리 문제 속도조절을 어떻게 해 나갈 것인지, 이 문제를 청와대와도 긴밀히 상의하겠다"면서 "언론개혁도 여야를 넘어서 우리 대한민국의 언론환경을 제대로 만든다는 차원에서 꼭 필요한 개혁"이라고 말했다.

송 대표 취임 후 당내 개혁과제와 민생과제의 간극을 지적하는 목소리가 계속되고, 일각에선 송 대표과 문재인 정권과의 거리두기에 들어갈 것이라는 전망까지 나오자 '개혁과제 완수'를 내세우며 직접 진화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juyong@fnnews.com 송주용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