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33691 0562021051468133691 03 0301001 economy 7.0.0-HOTFIX 56 세계일보 65406000 false true false false 1620967074000

이슈 가상화폐 열풍

“가상화폐 거래소 바이낸스, 돈세탁 혐의로 수사”… 美 법무부·국세청 정조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독일 금융당국도 바이낸스 조사

세계일보

해당 기사. 블룸버그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계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 바이낸스가 미국에서 돈세탁 혐의 등으로 수사를 받고 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익명의 소식통들에 따르면 미 법무부와 국세청(IRS)은 바이낸스를 상대로 수사에 착수했으며, 이 과정에서 돈세탁, 세법 위반 수사관들이 바이낸스 속사정에 정통한 사람들에게서 정보 확보에 나섰다.

바이낸스는 중국계 캐나다인인 자오창펑이 2017년 설립해 세계 최대 규모로 키운 가상화폐 거래소로, 현재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거점을 두고 있다.

바이낸스 대변인인 제시카 정은 이메일로 낸 성명에서 “우리는 법적 의무를 매우 진지하게 받아들이며, 당국과 법 기관에 협조하는 자세로 임하겠다”고 말했다.

미 법무부, IRS는 이와 관련한 언급을 거부했다. 이런 보도는 미 당국이 마약, 장물 밀매 포함한 불법 거래에 가상화폐가 쓰인다는 우려를 제기해온 가운데 나온 것이다.

다만 법무부, IRS는 잠재적 범죄 혐의를 조사하는 것이며 각각 어떤 혐의점을 들여다보는지는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독일 금융당국도 바이낸스를 조사하고 있다. 독일 금융감독청(BaFin)은 지난달 28일 바이낸스가 테슬라, 코인베이스 등과 연계된 이른바 ‘주식형 토큰’을 발행하면서 규정을 위반한 혐의가 있다고 밝혔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