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33241 0022021051468133241 01 0101001 politics 7.0.0-HOTFIX 2 중앙일보 0 true true false true 1620965779000

[속보] 文 "당정 분열 안돼"…송영길 "당 의견 많이 반영돼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더불어민주당 신임 지도부를 청와대로 초청해 주요 국정현안을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 청와대 본관 1층 충무실에서 송영길 당대표 체제 출범 후 첫 민주당 지도부와 간담회를 했다.

중앙일보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 임기 1년을 남긴 시점에서 정부와 여당이 새로운 진용을 갖추며 이렇게 출발할 수 있게 되었다"며 "국가적으로 매우 어렵고 중요한 시기에 정부와 여당이 힘을 모아서 국정을 운영하고 미래를 준비해 나가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재보선의 패배를 쓴 약으로 삼아서 국민이 가장 아프고 힘든 부분을 챙기는 데서부터 정부와 여당이 유능함을 보여줘야 할 것"이라며 "일자리, 부동산, 불평등 해소 등 당·정·청이 함께 풀어가야 할 민생과제가 많다"고 했다.

이어 "유능함은 단합된 모습에서 나온다고 생각한다"며 "다양한 의견이 나오면서도 그 의견들이 같은 방향으로 향하고, 또 깊이 있는 소통을 통해서 결국은 하나로 힘을 모아나갈 때, 그리고 그런 모습들이 일관되게 지속될 때 국민들께 희망을 드릴 수 있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임기 마지막이 되면 정부와 여당 간에 좀 틈이 벌어지기도 하고, 또 당도 선거를 앞둔 그런 경쟁 때문에 분열된 모습을 보였던 것이 과거 정당의 역사였다"며 "우리가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 나가기를 바란다. 새 지도부가 우리 당을 잘 단합시켜 주시고, 또 그 힘으로 당․정․청 간에도 더 긴밀한 소통과 협력으로 국민들께 현재와 미래에 대한 희망을 드릴 수 있기를 바라면서 당부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송영길 "앞으로 모든 정책에 당 의견 많이 반영돼야"



중앙일보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중앙포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송 대표는 "지난 전당대회 때 다섯 가지 아젠다를 말씀드렸다. 국내적으로는 백신과 부동산, 그리고 대외적으로는 반도체 분야와 기후변화에 대한 에너지 현안 문제, 그리고 남북 간에 한반도 평화 번영의 실마리를 찾자였다"라며 "이 다섯 가지 아젠다가 대통령 연설 과정에서 정확하게 제시되고 있어서 저로서는 너무 기뻤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D 노선이 '김부선'이 되었다"며 "서부 지역에 상당한 민심 이반이 있어 이날 6명의 의원이 단식 농성을 하겠다고 할 정도"라며 "우리나라 철도가 주로 남북 간으로만 열결 돼 있지 동서 간엔 연결이 잘 안 돼 있다. 이 문제에 대한 전향적인 검토를 정책실장과 하겠다"고 하기도 했다.

이어 "앞으로의 모든 정책에 당의 의견이 많이 반영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1차 검찰 개혁이 성과가 없는 게 아니다. 공수처를 발족시켰고 역사 최초로 기소 독점주의를 파괴했다. 검경 수사권의 분리를, 기본적으로 수사지휘권을 폐지하고 이것을 만들었는데 이 성과가 너무 빛을 안 본 면이 있는 것 같다"며 "2차로 기소권·수사권 분리 문제를 어떻게 속도조절해 나갈 것인지 청와대와 긴밀히 상의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언론개혁 문제도 여야를 넘어 대한민국의 언론환경을 제대로 만든다는 차원에서 꼭 필요하다. 잘 수렴해 가겠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송 대표는 5월21일 한미정상회담을 언급하며 "대통령께서 역사적인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회담을 성공적으로 마무리될 수 있도록 총력으로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